[인터뷰] '미디어 프로' 박시현 "선수들 유튜버 활동? 경기력 향상에 도움"
[인터뷰] '미디어 프로' 박시현 "선수들 유튜버 활동? 경기력 향상에 도움"
  • 제주=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7.30 17:16
  • 수정 2020-07-30 17:16
  • 댓글 0

SBS 골프 미디어 프로 박시현 인터뷰
SBS 골프에서 미디어 프로로 활동 중인 박시현이 지난 5월 KLPGA 챔피언십에서 코로나19 체온 측정을 마친 모습. /박시현 인스타그램
SBS 골프에서 미디어 프로로 활동 중인 박시현이 지난 5월 KLPGA 챔피언십에서 코로나19 체온 측정을 마친 모습. /박시현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골프 방송에 나오는 미디어 프로들은 정상급 선수 못지않은 인지도를 자랑한다. SBS골프에서 미디어 프로로 활동 중인 박시현(32)은 골프 팬들이라면 알 만한 인물이다. 30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1라운드가 열리고 있는 제주도 제주시 세인트포 골프앤리조트(파72ㆍ6500야드)에서 ‘골프테이너’ 박시현을 만났다.

2007년 KLPGA에 입회한 그는 2008~2010년 1부 투어에서 활동하다 2010년대 초반부터 서서히 방송계로 진로를 틀었다. 그는 “선수 시절 성적이 좋지 못해서 방송 일을 시작했는데 적성에 맞았다. 먼저 이 길을 밟은 한설희(39), 최여진(44) 선배가 많은 도움을 주셨다. 2012년 레슨 테라피 ‘I Love Golf’가 첫 프로그램이다. 미디어 프로 10년 차다. 운 좋게 여기까지 온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선수 때와 달라진 점을 묻자 “지금은 제3자 관점에서 보니 시야가 넓어졌다. 구질이 다른 선수들을 많이 본다. 선수 때 보지 못했던 부분을 보게 되더라”고 답했다.

평소 챔피언 선수와 가장 가까이에서 대화하는 박시현은 “전인지(26), 이정은(24), 김해림(31)의 우승 순간도 생각나지만 선수 시절 함께 뛰었던 안송이(30)의 우승 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우승 후 옆에서 우니깐 저도 울컥했다. 준우승을 많이 하다가 우승했던 터라 진심으로 축하했다. 현장에선 눈물을 참았는데 집에 와서 동영상을 다시 보니 눈물이 났다”고 떠올렸다.

박시현이 코스 먼 곳을 가리키고 있다. /본인 제공
박시현이 코스 먼 곳을 가리키고 있다. /본인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그도 낯선 경험을 했다. 그는 “갤러리분들이 늘 인사도 건네주시고 먹을 것도 가져다 주셨는데 이젠 그런 일이 없어졌다. 문진표 작성도 새로웠다. 인터뷰는 선수가 이어폰을 끼고 중계석과 연결하는 크로스토킹으로 바뀌었다”고 털어놨다.

날씨에 관한 고충도 전했다. 그는 “편의점에서 산 1500원짜리 우의를 입고 중계한 적도 있다. 추울 때나 더울 때 유독 힘들다. 대회장에서 숨이 안 쉬어질 때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숭실대 대학원에서 IT정책경영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그는 “스포츠와 IT를 접목해서 무언가를 해 보고 싶다”며 “그게 유튜브와 관련된 것일 수도 있다”고 했다. 유튜브 계정 ‘박시현의 빡시게TV’를 운영 중인 그는 “요즘 골프 선수들이 유튜버 활동을 하는 게 보기 좋다”고 언급했다.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 중인 고진영(고진영고진영고)과 박인비(박인비 인비리버블), 유소연(유소연, 유티쳐) 등은 유튜버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박시현은 “제가 선수로 활동할 땐 저런 걸 하면 ‘쟤는 왜 저래’라는 인식이 있었는데 지금은 달라졌다. 튀어야 하고 돋보여야 하는 세상이다”라며 “투어 활동할 땐 안 그랬는데 방송을 꾸준히 한 지금은 자신감이 있다. 부끄러움도 덜 탄다. 골프 선수들도 유튜버 활동을 하다 보면 자신감이 생길 것이고, 그게 멘탈이나 경기력 측면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장하나(28) 선수도 인스타그램에 춤추는 영상을 올린다. 그게 자신감이다. 일부는 좋지 않게 볼 수 있지만 그런 게 경기력 향상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많은 선수들이 유튜버 활동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SBS 골프에서 미디어 프로로 활동 중인 박시현. /박시현 인스타그램
SBS 골프에서 미디어 프로로 활동 중인 박시현. /박시현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