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입’ 김홍국 대변인, 남양주시 권한쟁의 심판 ‘유감’...“즉각 철회해야”
‘이재명의 입’ 김홍국 대변인, 남양주시 권한쟁의 심판 ‘유감’...“즉각 철회해야”
  • 김두일 기자
  • 승인 2020.07.30 23:16
  • 수정 2020-07-30 23:16
  • 댓글 0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캡쳐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캡쳐

[한스경제=(수원) 김두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입이라고 할 수 있는 경기도 대변인이 지난 29일 남양주시의 ‘권한쟁의심판’에 강한 유감과 함께 즉각 철회를 요청했다.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은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경기도를 상대로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한 남양주시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불편한 감정을 털어놨다.

김 대변인에 의하면 남양주시는 불공정하게 ‘특별조정교부금’ 배분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등의 이유로 헌법재판소에 경기도에 대한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했다.

그러나 이재명 지사의 입장과 같이 김 대변인은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은 지난 3월 31일 경기도의회가 제정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에 명시돼 있는 조항”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현금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시군에 특조금을 지원하는 것은 ‘어려움에 빠진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고, 특히 중·소 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소멸성 지역화폐로 제공한다’는 조례 제정 취지에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실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 제5조 3항에는 ‘재난기본소득은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도지사가 특별히 인정하는 경우에는 현물, 용역 등으로 지급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김홍국 대변인은 “도청과 도의회의 결정과 달리 자기 마음대로 일을 벌여놓고 비슷한 효과가 나왔으니까 우리도 지원해달라는 것은 책임회피이며, ‘생떼쓰는 것’이라고 밖에 설명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한 특별조정교부금 운영기준이 없고, 사전안내도 없었다는 남양주시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3월 시장·군수만이 참여할 수 있는 별도의 단체채팅방을 개설해 특별조정교부금 지급 소식을 알렸다”며 “4월 5일에는 ‘일본의 경험상 위기시에 현금을 지급하면 미래의 불안 때문에 대부분 소비되지 않고 예금 보관 등으로 축장(蓄藏. 모아져서 감추어짐)된다’고 지적하고 ‘재난기본소득은 꼭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당부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지사가 일부러 단체채팅방을 개설해 수차례에 걸쳐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알렸는데도 현금 지급을 강행해 특별조정교부금을 받지 못하게 된 책임은 남양주시에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수원시는 특조금을 도지사의 고유 권한으로 인정했다”며 “남양주시는 지금 즉시 ‘권한쟁의심판’ 청구를 취소하고, 책임 회피를 위해 시민들을 호도하는 행위를 멈춰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심판 청구 근거로 ▲재난지원금으로 지급한 현금은 92% 이상 지역에서 지출된 점 ▲현금 지급이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재난긴급지원사업 취지에 어긋나지 않은 점 ▲경기도의 ‘2020년 특별조정교부금 운영기준’ 어디에도 지역화폐 지급을 요건으로 삼지 않은 점 ▲사전 안내가 없었다는 점 등을 내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