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빌트인 음성인식 시스템 ‘보이스홈’ 적용단지 입주
현대건설, 빌트인 음성인식 시스템 ‘보이스홈’ 적용단지 입주
  • 김준희 기자
  • 승인 2020.07.31 10:15
  • 수정 2020-07-31 09:59
  • 댓글 0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적용된 보이스홈. /현대건설 제공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적용된 보이스홈. /현대건설 제공

[한스경제=김준희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빌트인 음성인식 시스템 ‘보이스홈(Voice-Home)’을 힐스테이트 리버시티 입주를 통해 선보인다.

보이스홈은 현대건설 스마트홈 시스템인 ‘하이오티(Hi-oT)’와 연동해 스마트폰 앱과 음성으로 집을 제어·조회할 수 있도록 했다. 음성으로 날씨와 미세먼지를 조회할 수 있고 일정을 추가해 지정 시간에 알람을 받을 수 있다.

보이스홈 스피커로 집 안 빌트인 기기도 제어가 가능하다. 조명과 난방, 빌트인 에어컨 등을 개별 또는 일괄 제어할 수 있다. 외출 시에도 하이오티 앱으로 외출모드를 설정하면 음성으로 외출모드를 지시할 수 있다.

외출모드를 설정하면 세대 조명과 빌트인 에어컨, 대기전력차단콘센트가 모두 꺼지고 가스밸브가 차단된다. 엘리베이터도 나가면서 음성으로 호출할 수 있다.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빌트인 음성인식 시스템 '보이스홈'이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리버시티 단지 전경.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빌트인 음성인식 시스템 '보이스홈'이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리버시티 단지 전경. /현대건설 제공

보이스홈은 앞으로 다양한 플랫폼사와 협력해 연동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는 KT 기가지니 셋탑박스와 연동해 보이스홈으로 연결된 TV를 제어할 수 있다. 향후 현대기아차와 홈투카 서비스를 연동해 차량 제어 시스템을 지원할 예정이다.

보이스홈은 건설사가 아파트 설계 시 음성인식스피커를 고려한 설계를 진행해 빌트인으로 기기를 설치하고 벽면에 전원 및 통신간선을 노출하지 않는다. 거실과 주방에는 기존 세대 홈 네트워크 기기와 통합된 음성인식기기를 개발해 적용했다. 침실에는 스위치 상단에 음성인식스피커를 설치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국내 최초 빌트인 음성인식시스템을 구현해 힐스테이트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했다”며 “향후 고객들에게 최고의 주거공간 구현을 위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