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해외개발 ‘코로나19 백신’ 확보전략 논의
복지부, 해외개발 ‘코로나19 백신’ 확보전략 논의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7.31 11:10
  • 수정 2020-07-31 11:10
  • 댓글 0

‘헬스케어 미래포럼’ 개최…의료전문가·제약사 등 참여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의 글로벌 개발 동향을 파악하고 국내 확보 전략을 모색한다.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31일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이 날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개발 동향 및 확보전략'을 주제로 헬스케어(건강관리) 미래포럼을 연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공평한 분배를 위한 글로벌 논의가 진행 중이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백신 개발 이후 공평한 부배와 접근성 보장을 위한 글로벌 연대 논의와 관련해 국내에서 선제적으로 공론화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포럼에서는 묵현상 범부처 신약개발사업단장이 '백신 플랫폼별 전 세계 개발 동향 분석'을 주제로 개발 중인 백신의 장단점과 개발 현황을 발표한다.

송만기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차장은 신속·평등한 백신 공급을 목표로 출범한 코박스(COVAX)를 소개한다.

발표 이후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예방의학회와 감염학회 등 의료전문가, 국내 백신개발 업체인 SK바이오사이언스, 글로벌 제약사 존슨앤존슨 등이 참여해 백신 확보전략에 대해 논의한다.

노홍인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논의된 사항들을 바탕으로 향후 백신 도입 관련 우리나라 국민의 건강을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선제적으로 검토하겠다”며 “개발속도가 빠른 해외 백신에 대해서는 신속한 확보전략을 추진하는 한편 국내기업의 자체 백신 개발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