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 장녀 성년후견 청구…“이해할 수 없다”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 장녀 성년후견 청구…“이해할 수 없다”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7.31 16:45
  • 수정 2020-07-31 16:45
  • 댓글 0

“조현범 부사장 경영승계는 오래전부터 결정한 일…큰딸 승계 생각 없어”
“나는 아직 건강해…전화도 받지 않는 딸 오히려 이상하다”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제공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조양래(83)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의 장녀가 조 회장에 대한 성년후견 신청을 두고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조 회장은 31일 입장문을 통해 전날 장녀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이 자신에 대한 대한 ‘한정후견’ 개시 심판을 청구한 것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조 이사장은 전날 “조 회장이 평소 신념이나 생각과 너무 다른 결정을 갑작스럽게 했다”며 “자발적 의사결정을 내린 것인지 객관적 판단이 필요하다” 한정후견 개시 심판 청구 배경을 밝혔다.

한정후견은 의사결정이 어려운 성년에 대한 후견인을 정해주는 제도다. 조희경 이사장은 조양래 회장이 정상적인 사고 능력을 상실한 상황에서 차남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사장에게 비정상적으로 지분을 넘겼다고 주장한 셈이다.

조 회장은 이를 두고 “조현범 사장에게 약 15년간 실질적으로 경영을 맡겨왔었고, 그 동안 좋은 성과를 만들어냈고 회사의 성장에 큰 기여를 했다고 생각했다”며 “충분한 검증을 거쳤다는 판단 하에 이미 전부터 최대주주로 점 찍어 두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제 건강문제에 대해서는 저는 매주 친구들과 골프도 즐기고 있고, 골프가 없는 날은 P/T도 받고, 하루에 4-5KM 이상씩 걷기운동도 하고 있다”며 “나이에 비해 정말 건강하게 살고 있다고 스스로 생각하고 있는데, 저의 첫째 딸이 왜 이러는지 정말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조희경 이사장이)경영권에 대한 욕심이 있는 거라면, 저는 딸에게 경영권을 주겠다는 생각은 단 한 순간도 해 본적이 없다”며 “제 딸은 회사의 경영에 관여해 본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 이사장이)어제 전화를 했는데 전화도 받지 않더라”며 “이번 주식 매각 건으로 인해서 관계가 조금 소원해졌다는 건 느꼈지만 정말 사랑하는 첫째 딸이 왜 이러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마지막으로 “가족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왼쪽부터)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 조현범 사장.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제공
(왼쪽부터)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 조현범 사장.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제공

조양래 회장은 지난달 26일 자신이 보유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주식 전부(23.59%)를 조 사장에게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형태로 매각했다. 장남 조현식 부회장을 제쳐두고 벌인 매각이라 업계에선 경영권 분쟁의 도화선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가족관계는 여전히 좋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그 후 약 1달이 지난 뒤 조희경 이사장의 성년후견 심판 청구로 조 회장 일가의 경영권 분쟁 스토리는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조양래입니다.

제가 지난 60여년 동안 사업을 해 오면서 이렇게 대중들 앞에 나서는 것이 처음이라 매우 생소하고 난감하기까지 합니다만, 최근 저의 첫째 딸이 성년후견인 개시심판을 청구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가족간의 불화로 비춰지는 것이 정말 부끄럽고 염려되는 마음과 더불어, 사회적 이슈가 되어 주주분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계시고, 직원들도 동요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되어 이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이렇게 입장문을 내게 되었습니다.

사랑하는 첫째 딸이 이렇게 행동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많이 당황스럽고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어제 전화를 했는데 전화도 받지 않더군요.

이번 주식 매각 건으로 인해서 관계가 조금 소원해졌다는 건 느꼈지만, 정말 사랑하는 첫째 딸이 왜 이러는지 이해가 되지 않고, 저야말로 저의 첫째 딸이 괜찮은 건지 물어보고 싶은 심정입니다.

금번 주식 매각건과 관련해서는 조현범 사장에게 약 15년간 실질적으로 경영을 맡겨왔었고, 그 동안 좋은 성과를 만들어냈고 회사의 성장에 큰 기여를 했다고 생각하며 충분한 검증을 거쳤다고 판단하여, 이미 전부터 최대주주로 점 찍어 두었습니다.

최근 몇 달 동안 가족 간에 최대주주 지위를 두고 벌이는 여러 가지 움직임에 대해서 더 이상의 혼란을 막고자 미리 생각해 두었던 대로 조현범 사장에게 주식 전량을 매각한 것입니다.

갑작스럽게 결정을 한 것이 아님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립니다.

제 건강문제에 대해서는 저는 매주 친구들과 골프도 즐기고 있고, 골프가 없는 날은 P/T도 받고, 하루에 4-5KM 이상씩 걷기운동도 하고 있습니다.

나이에 비해 정말 건강하게 살고 있다고 스스로 생각하고 있는데, 저의 첫째 딸이 왜 이러는지 정말 모르겠습니다.

경영권에 대한 욕심이 있는 거라면, 저는 딸에게 경영권을 주겠다는 생각은 단 한 순간도 해 본적이 없습니다.

제 딸은 회사의 경영에 관여해 본적이 없고, 가정을 꾸리는 안사람으로서 잘 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돈에 관한 문제라면, 첫째 딸을 포함하여 모든 자식들에게 이미 경제적으로 어렵지 않게 살 수 있을 만큼 충분한 돈을 증여했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재단에 뜻이 있다면 이미 증여 받은 본인 돈으로 하면 될 것입니다.

저 또한 제 개인 재산을 공익활동 등 사회에 환원하는 것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있고, 향후 그렇게 할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다만, 그 방법에 대해서는 제가 고민해서 앞으로 결정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식들이 의견을 낼 수는 있으나, 결정하고 관여할 바는 아니라는게 제 소신입니다.

부디 제 딸이 예전의 사랑스러운 딸로 돌아와 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다시 한 번 저의 가족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내년이면 창립 80년이 되는 우리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더욱 발전하여

사회와 국가에 기여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저도 힘 닫는 데까지 노력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