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상승 마감…美 빅테크주 약진 영향
뉴욕증시 상승 마감…美 빅테크주 약진 영향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8.01 06:51
  • 수정 2020-08-01 06:51
  • 댓글 0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그래픽 조성진기자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뉴욕증시가 31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이날 시장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등 빅테크주의 강세에 주목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4.67포인트(0.44%) 오른 2만6428.32로 거래를 마감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7.47포인트(1.49%) 오른 1만745.28로 장을 마쳤다. S&P500은 전 거래일 대비 24.90포인트(0.77%) 오른 3271.12로 장을 마쳤다.

애플은 전일 대비 10.47% 오른 425.04달러를 기록했다. 애플은 30일 장마감 이후 2분기 매출이 596억9000만달러(약 71조3892억원)로 지난해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기존 1주를 4주로 쪼개는 주식 액면분할도 발표했다. 액면분할이란 납입자본금의 증감 없이 기존 주식의 액면가격을 일정 비율로 분할해 발행주식의 총 수를 늘리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페이스북 역시 전일 대비 8.17% 오른 253.67달러에 거래를 마치며 강세를 보였다. 페이스북은 코로나19로 온라인 이용이 늘면서 평균 월간 이용자가 지난 1분기 26억명 대비 1억명 많아졌다고 발표했다.

아마존은 전 거래일 대비 3.70% 오른 3164.68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아마존은 2분기에 매출액 889억달러(약 105조8000억원), 순이익 52억달러(약 6조1932억원)의 실적을 냈다고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전 거래일 대비 0.54% 오른 205.0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테슬라는 전일 대비 3.81% 내린 1430.7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다만 구글은 상장 16년 만에 매출이 처음으로 감소하며 전 거래일 대비 3.00% 내린 1490.00달러를 기록했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는 전일 대비 0.16% 오른 24.88달러를 기록했다. JP모건 체이스는 전일 대비 0.39% 내린 96.6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씨티그룹은 0.69% 내린 50.01달러를 기록했다.

미 공화당과 백악관은 지난 27일 1조달러(약 1191조원) 규모의 신규 부양책을 발표했지만 핵심 사안인 실업 급여 추가 지급과 관련해 민주당과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어 불확실한 상황이다. 주당 600달러(약 71만원)의 추가 실업 급여 지원은 이날 종료된다.

미 상무부는 지난 6월 개인소비지출(PCE)이 전월 대비 5.6%(계절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6월 개인소득(세후 기준)은 전월 대비 1.1% 감소했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일 대비 0.35달러(0.9%) 오른 40.2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금값도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온스당 19.10달러(1.0%) 오른 1985.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12월 선물 가격은 이날 장중 한때 온스당 2005.40달러까지 급등해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