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100년에 한 번 나올 보건 위기"
WHO "코로나19, 100년에 한 번 나올 보건 위기"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8.01 09:22
  • 수정 2020-09-04 14:42
  • 댓글 0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코로나19 위기를 언급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에 대해 '100년에 한 번 나올 보건 위기'라고 평가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31일(현지시간) 코로나19 긴급위원회에서 "팬데믹의 영향이 수십 년 동안 느껴질 것"이라며 "최악의 고비는 넘겼다고 믿었던 많은 나라가 지금 새로운 발병과 씨름하고 있다"고 말헀다.

그는 이어 "백신 개발이 기록적인 속도로 진행되고 있지만, 우리는 이 바이러스와 살아가는 법을 배워야 하며 우리가 지닌 도구로 그것과 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WHO는 이날  전 세계에서 모두 29만252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지난 하루사이 6812명이 늘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174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약 67만5000명이 목숨을 잃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유럽은 폐쇄나 봉쇄가 95%에 달했지만 미국은 기능적으로 50%에 불과했다"며 "코로나19 발병을 밑바닥까지 끌어내리기 위해서는 필사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앞선 30일 "한국과 독일 등의 사례에서 보듯 발병 상황을 반전시키고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