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레코드 작성한 임희정 "최종 4라운드도 공격적으로"
코스레코드 작성한 임희정 "최종 4라운드도 공격적으로"
  • 제주=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8.01 16:54
  • 수정 2020-08-01 16:58
  • 댓글 0

임희정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KLPGA 제공
임희정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KL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임희정(20)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8억원) 3라운드에서 8타를 줄이며 코스레코드를 작성했다.

임희정은 1일 제주도 제주시 세인트포 골프&리조트(파72·6500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만 8개 낚으며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이는 지난 2008년 세인트포 레이디즈 마스터스 1라운드에서 안선주(33)가 작성한 기존 코스레코드(65타)를 1타를 줄인 새로운 코스레코드다.

중간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하며 공동 3위에 오른 임희정은 환한 미소로 취재진을 맞았다. 그는 “더워서 플레이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전날 2라운드에 비하면 습도가 낮아서 공을 치기 수월했다. 퍼트 미스가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샷 감각이 좋아서 잘 마무리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코스레코드를 작성한 원동력에 대해 “샷 감각이 좋아서 보기가 나오지 않았다. 롱 퍼트를 했고 마무리 퍼트도 좋았다”고 돌아봤다.

임희정은 지난 시즌 메이저 우승을 포함 3승을 수확했지만, 올해는 우승과 인연이 닿지 않고 있다. 5월 KLPGA 챔피언십과 이달 초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각각 준우승을 거뒀다. 때문에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벼르고 있다.

남은 최종 4라운드와 관련해선 “첫 날만 해도 컷 통과를 향해 열심히 달렸는데 마지막 날에 우승 경쟁을 할 수 있게 돼서 기분이 좋다. 최종 라운드에선 버디를 많이 잡는 선수가 우승할 것이다. 최대한 버디를 많이 잡을 수 있게 공격적으로 플레이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