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휘청... 기업 4곳 중 1곳 "연내 파산 우려"
코로나19로 휘청... 기업 4곳 중 1곳 "연내 파산 우려"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8.03 09:15
  • 수정 2020-08-03 09:15
  • 댓글 0

인크루트 제공
인크루트 제공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영난에 연내 파업을 걱정하는 기업이 4곳 중 1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회원 531곳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실제 경영환경이 악화됐는지 묻는 질문에 응답 기업의 28.1%가 ▲'매우 그렇다'고 답했다. 

또 ▲'그런 편이다'라는 응답이 43.9%를 차지하는 등 전체 응답 기업의 72%가 코로나19로 인해 타격을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영 악화를 겪은 기업 가운데 ▲여행·숙박·항공기업의 응답 비율은 100%로 답변 비율이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제조업(86%) ▲식음료(81.3%) ▲전자·반도체(80.0%) ▲공연·문화·예술·스포츠(80.0%)가 자리했다.

더불어 경영난으로 인해 연내 파산을 걱정하는 기업도 4곳 중 1곳(25.9%)에 달했으며,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23.8%)보다는 스타트업(38.9%)과 중소기업(29.6%)에서 도산에 대한 위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