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통했다!" 쌍방울, 지오영과 700억 규모 계약
"마스크 통했다!" 쌍방울, 지오영과 700억 규모 계약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8.05 17:02
  • 수정 2020-09-07 16:09
  • 댓글 0

국내 대표 약국 네트워크 지오영과 계약 체결
지난해 매출의 73%에 해당하는 규모 계약
쌍방울 마스크 생산설비 / 쌍방울 그룹 제공
쌍방울 마스크 생산설비 / 쌍방울 그룹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쌍방울이 신수종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마스크 사업 부문에서 첫 결실을 맺었다.

5일 쌍방울에 따르면 이들은 지오영과 708억원 규모의 마스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 규모는 지난해 쌍방울 매출액 965억4300만원 대비 73.33%에 해당되는 금액으로 엄청난 수치다. 쌍방울은 마스크 한 번의 계약으로 지난해 전체 매출과 비슷한 규모의 결과를 얻게 된 셈이다.

쌍방울 그룹은 지난 6월 2일 익산시, ECO융합섬유연구원, 쌍방울, 남영비비안 등과 함께 업무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마스크 사업의 시작을 알렸다.

쌍방울 측은 “지난 6월 초 마스크 사업에 첫 출사표를 던진 이후 3개월이 채 되지 않은 기간에 이룬 쾌거”라고 설명했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1년 7월 31일까지로 계약기간 내 양사는 공동으로 대대적인 유통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에 쌍방울과 마스크 공급 계약을 체결한 지오영은 지난 2002년 설립된 회사로 지난해 1조9365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또한 올해 초 시행된 정부 공적 마스크 물량의 약 70%를 공급한 기업이기도 하다.

지오영의 최대 강점은 약국 네트워크로 지오영의 국내 직거래 약국은 약 1만4000여곳에 달한다. 이는 전체 약국의 60%로 국내 최대 수준이다. 이 같은 이유로 지오영은 정부의 공적 마스크 제도 도입 시 백제약품과 함께 독점적 지위를 부여 받아 공적 마스크의 공급이 가능했다.

지난 2013년에 의약업체 단일법인 최초로 1조 매출을 달성한 지오영은 현재 임직원수 250여명, 12개의 계열사 및 관계사를 보유하고 있다.

쌍방울 김세호 대표는 "이번 계약은 양사가 수개월에 걸쳐 진행한 대화의 결실"이라며 "지오영과의 계약을 통해 마스크사업도 기분 좋은 출발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양사는 원활한 유통과 공급을 위해 많은 부분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보다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추가적인 협력방안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