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외신 대체로 호평…삼성 상반기 부진 털 수 있을까
[갤럭시 언팩] 외신 대체로 호평…삼성 상반기 부진 털 수 있을까
  • 변동진 기자
  • 승인 2020.08.06 08:13
  • 수정 2020-09-02 17:47
  • 댓글 0

미국 IT 전문매체, 갤럭시노트20 '디자인·카메라·S펜' 극착
갤럭시 Z 폴드2, 코로나19 영향 미미…'품귀 현상' 재현?
왼쪽부터 갤럭시 버즈 라이브와 갤럭시 워치3, 갤럭시 노트20, 갤럭시 탭S7. /삼성전자 제공
왼쪽부터 갤럭시 버즈 라이브와 갤럭시 워치3, 갤럭시 노트20, 갤럭시 탭S7. /삼성전자 제공

[한스경제=변동진 기자] 삼성전자는 5일 오후 11시 한국에서 온라인으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20'과 '갤럭시 탭S7' '갤럭시 Z 폴드2' '갤럭시 버즈 라이브' '갤럭시 워치3' 등 5종의 신제품을 공개했다.

주요 외신들은 역대급 성능과 우아한 디자인, 더욱 향상된 효율성에 대해 호평했다. 일각에선 상반기 주춤했던 스마트폰 판매가 신제품 출시를 기점으로 다시 늘어날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 IT 전문매체 폰아레나는 이날(현지시간) "갤럭시 노트20은 삼성이 제공하는 최고의 카메라와 S펜을 여전히 원하는 실용적인 사용자를 위한 제품"이라며 "직사각형이지만 우아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갤럭시 노트20과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상위 모델)는 디자인 측면에서 고급스럽다"고 강조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카메라 기능과 최고급 디스플레이가 돋보인다"며, 샘모바일은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최고의 S펜 경험을 제공한다"고 했다.

'갤럭시 노트20'은 필기감과 편리한 사용성을 제공하는 S펜과 삼성 노트, 마이크로소프트(MS) 엑스박스(Xbox) 게임 지원, 최대 120Hz 주사율의 디스플레이,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UWB(초광대역통신) 기술을 활용한 파일 공유 등 강력한 성능으로 중무장했다.

더버지는 '50배 줌' 기능에 대해 주목했다. 매체는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에는 초점을 맞추기 위해 갤럭시S20 울트라용으로 출시된 소프트웨어 향상 기능이 포함돼 있다"며 "더 중요한 것은 레이저 자동 초점 시스템으로 교체돼 초점 속도가 상당히 빨라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갤럭시 Z 폴드2.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Z 폴드2.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3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 Z 폴드2'에 대한 관심도 대단했다. 미국 나인투파이브구글은 "삼성전자가 차세대 폴더블폰을 출시해 완전히 새로운 범주의 모바일 기기 시장을 개척했다"고 밝혔다.

또 "갤럭시 폴드, 갤럭시 Z 플립 등 두 가지 제품에서 얻은 노하우를 반영, 소비자에게 좋은 기능과 새 폴더블 경험을 제공하는 의미 있는 혁신"이라고도 칭찬했다.

폰아레나 역시 "새로운 유형의 제품을 출시할 때 첫 번째 시도에는 종종 결함이 생긴다. 폴더블도 예외가 아니었다"며 "갤럭시 폴드는 이제 과거형이다. 삼성은 (전작으로부터) 교훈을 얻었고, 다음 세대인 갤럭시 Z 폴드2를 내놓게 됐다"고 평가했다.

덧붙여 갤럭시 Z 폴드2의 화면 크기를 키우는 펀치홀 디스플레이 도입과 세련된 디자인에도 후한 점수를 줬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소개한 모습. /삼성전자 제공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소개한 모습. /삼성전자 제공

업계 일각에서는 갤럭시 노트20 시리즈 판매량이 전작 보다 5% 줄고, 갤럭시 Z 폴드2는 25%가량 더 팔릴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갤럭시 언팩 2020이 열리기에 앞서 올해 갤럭시 노트20의 첫해 판매량은 850만대, 갤럭시 Z 폴드2 판매량은 약 50만대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돼 노트 20은 전작(갤럭시 노트10 시리즈, 판매량 약 900만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갤럭시 Z 폴드2는 판매량이 전작(갤럭시 폴드) 대비 25%가량 더 늘어난 50대 이상이 판매될 것으로 전망했다. 갤럭시 폴드는 약 40만대 팔린 것으로 추정되는데, 일반 스마트폰과 달리 수요층이 한정적인 까닭에 코로나19 여파와 무관하게 완판 행진을 이어나갈 것이란 관측이다.

한편 갤럭시 버즈 라이브의 디자인을 눈여겨봤다. 기존의 무선 이어폰들과 비교하면 독특한 디자인이지만, 사용상 편의성은 높아졌다는 게 업계 지배적인 시선이다. 폰아레나도 디자인과 개성 있는 색상을 주목하면서 "애플 에어팟 프로와 견줄 만하다"고 진단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3에 대해 나인투파이브구글는 "건강 관리 기능이 있어 마음에 든다"고 평가하면서도 혈압과 심박수 측정을 미국에서 쓸 수 없다는 점에 대해서는 "아쉽다"고 했다.

아울러 삼성전자 갤럭시 탭S7과 S7+은 드문 전작인 갤럭시 탭S6의 성공을 이어갈 것으로 봤다. 120㎐ 화면과 5G 통신도 호평했지만, 비싸다는 점이 발목을 잡을 것이라고 영국 로이터통신은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