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자빗, 볼카노프스키 지목 “싸우지 않고 이겨… 타이틀전, 9ㆍ10월도 좋아”
UFC 자빗, 볼카노프스키 지목 “싸우지 않고 이겨… 타이틀전, 9ㆍ10월도 좋아”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8.06 13:50
  • 수정 2020-09-01 22:35
  • 댓글 0

UFC 페더급 3위 자빗, 볼카노프스키 맞대결 요구
UFC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왼쪽)와 UFC 페더급 랭킹 3위 자빗 마고메드샤리포프. /자빗 마고메드샤리포프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UFC 페더급 랭킹 3위 자빗 마고메드샤리포프(29)가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2)와 만남을 바란다.

자빗은 6일(이하 한국 시각) 인스타그램에 볼카노프스키와 맞대결을 강력히 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 경기에서 타이틀 도전자를 가릴 예정이었다. 그리고 저는 싸우지 않고 이겼다”며 “이제 다음은 타이틀 도전권”이라고 밝혔다.

전날(5일) 랭킹 5위 야이르 로드리게스(28)가 발목 부상으로 자신과 맞대결이 무산된 것을 타이틀 도전권 경쟁에서 이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볼카노프스키 계정을 태그한 뒤 “저는 당신이 위대한 챔피언이고 맥스 할로웨이(29)와 싸우는 데 지쳤다는 것을 안다”며 “잊지 못할 일이 되리라는 걸 약속한다. 팬들에게 그들이 원하는 걸 주자. 시간이 필요하다면 9월이나 10월도 괜찮다”고 강조했다.

자빗은 이미 지난해 11월 캘빈 케이터(오른쪽)와 러시아 모스크바에 1차전을 치러 3라운드 종료 3-0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 했다. /UFC 에스파뇰 트위터

자빗은 30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APEX에서 열리는 UFC on ESPN+ 34 메인 이벤트에 출전해 로드리게스와 맞대결할 예정이었다. 로드리게스의 대진 이탈로 UFC가 대체자 물색에 나섰다. 현재 가장 유력한 후보는 랭킹 6위 캘빈 케이터(32)다. 자빗은 이미 지난해 11월 케이터와 러시아 모스크바에 1차전을 치러 3라운드 종료 3-0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 했다.

자빗의 욕심과 반대로 랭킹 4위 ‘코리안 좀비’ 정찬성(33)의 상황도 지켜봐야 한다. 자빗이 대체자와 경기에서 만약 진다면, 랭킹 2위 브라이언 오르테가(29)와 맞대결이 유력한 정찬성에게 타이틀 도전권이 먼저 돌아갈 가능성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