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분기 매출액 전년 比 44% 급감…영업익 흑자 전환
대한항공, 2분기 매출액 전년 比 44% 급감…영업익 흑자 전환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8.06 16:36
  • 수정 2020-09-08 17:55
  • 댓글 0

화물 부문 매출액 실적 견인…“하반기도 업황 침체 예상되지만 화물수요 적극 유치할 것”
대한항공 A330 여객기에 화물을 탑재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A330 여객기에 화물을 탑재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에도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대한항공의 2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4% 감소한 1조6909억원이다.

하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485억원, 1624억원을 기록해 흑자 전환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대한항공의 별도재무제표 기준 컨센서스를 상회한다. 에프엔가이드의 2분기 대한항공 예상 매출액은 1억7970만원이었지만 실제 성적표는 이보다 1061억원 낮았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기대치였던 181억원보다 대폭 개선됐다.

대한항공은 “화물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94.6%(5960억원) 늘어난 1조2259억원”이라며 “화물사업의 경우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벨리(Belly, 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워졌지만, 철저한 정비 및 점검으로 전년 동기 대비 화물기 가동률을 22% 늘려 공급은 오히려 1.9%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반면 여객사업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수송실적(RPK, Revenue Passenger Kilometer)이 전년 동기 대비 92.2% 감소했다.

다만, 대한항공은 “4월 이후 제주노선을 중심으로 국내선 수요가 회복세이며, 6월 이후 국제선에서도 소폭 수요가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현재까지 2분기 실적을 발표한 전 세계 주요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냈다고 자평했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아메리칸 항공은 2분기 21억달러(약 2조5000억원)의 손실을 기록했고, 유나이티드항공은 16억달러(1조8000억원), 델타항공은 57억달러(6조7000억원)의 손실을 내는 등 미국 주요 항공사는 줄줄이 적자를 기록했다. 일본항공의 2분기 손실액은 경영파탄 직전(990억엔)에 육박하는 937억엔(약 1조600억원) 수준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해 어려운 영업 환경이 예상된다”며 “하지만 고효율 대형 화물기단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방역물품과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와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