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사흘째 확진자 1천 명대…추석 귀성 자제 당부
日, 사흘째 확진자 1천 명대…추석 귀성 자제 당부
  • 마재완 기자
  • 승인 2020.08.07 09:47
  • 수정 2020-09-12 23:02
  • 댓글 0

누적 확진자 4만5000명 돌파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독자적 긴급사태 선언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독자적 긴급사태 선언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마재완 기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7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1485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본의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4일 1239명, 5일 1354명에 이어 사흘째 1000명대를 기록했다. 6일 확진자 수는 지난달 31일 기록한 하루 최다 확진자 1580명에 근접하는 수치였다.

일본 누적 확진자는 지난 2월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4만5006명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진 도쿄도의 고이케 유리코 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상황이 더 악화하면 독자적인 긴급사태 선언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오봉' 명절 기간에 귀성과 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일본의 오봉은 한국의 추석 때처럼 귀성해 성묘하고 가족들이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명절이다. 법정 공휴일은 아니지만, 양력 8월 15일을 전후로 3일 이상 쉬고, 대부분의 직장인은 이 기간에 맞춰 여름 휴가를 떠나는 경우가 많아 코로나19 확산에 기름을 부을 가능성이 높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