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분기 영업이익 18% 증가…디지털 뉴딜 수혜↑
KT, 2분기 영업이익 18% 증가…디지털 뉴딜 수혜↑
  • 마재완 기자
  • 승인 2020.08.07 14:09
  • 수정 2020-09-12 23:00
  • 댓글 0

AI·DX 매출 증가율 최고…5G 가입자 224만명
KT 서울 광화문 사옥 전경 /KT제공
KT 서울 광화문 사옥 전경 /KT제공

[한스경제=마재완 기자] KT는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5조8765억원, 영업이익 3418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단말 수익이 줄었고 일부 그룹사 매출이 감소하면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6% 줄었다. 

반면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18.6% 증가했다. 무선과 미디어 사업이 성장하고 인공지능(AI), 디지털전환(DX) 기반 기업간 거래(B2B) 사업이 호조를 보였기 때문.

사업 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2분기 KT 무선사업 매출은 5G 가입자 확대에 힘입어 작년 동기 대비 0.6% 증가했다.

2분기 누적 5G 가입자는 224만명으로 KT 휴대폰 가입자 중 16%를 넘어섰다. 특히 슈퍼플랜 플러스 요금제가 2분기 5G 신규 가입자의 60% 이상을 유치하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슈퍼플랜 플러스는 무제한 5G데이터 제공과 함께 다양한 콘텐츠, 해외 데이터 사용 시 끊김이 없다는 점을 내세운 KT의 신규 요금제로 약 10만원 수준의 요금제다.

IPTV(인터넷TV)는 13만7000명이 신규 가입했다. 이는 1분기 대비 약 2배 많은 수치로 총 누적 가입자 수는 856만명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가입자와 플랫폼 수익 증가로 전년 동기보다 0.5% 증가했다.

B2B 사업은 작년 동기 대비 2.4% 증가했다.

특히 AI, DX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상승했다. KT 주요 사업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KT는 "국내 1위 IDC(인터넷데이터센터) 사업자로서 디지털 전환에 따른 수혜를 봤다"며 "기업들의 IDC와 클라우드 수요가 늘고 지역화폐 발행량 증가로 블록체인 매출도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유선 사업 중 초고속인터넷과 유선전화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각 1.2%, 7.0% 감소했다.

KT는 2분기까지 누적 투자지출(CAPEX)이 9673억원이며 하반기에는 지하철 등 음영 구역을 중심으로 설비 투자를 단행, 5G 커버리지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앞으로 디지털 뉴딜사업에 발 빠르게 대응해 B2B 플랫폼 사업자로서 성장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넷플릭스와의 제휴를 토대로 IPTV 실적도 성장을 꾀한다.  

윤경근 KT 재무실장은 "KT는 무선, 미디어, B2B 등 핵심 사업에서 성장하고 효율적인 경영 활동으로 수익성 강화에 집중해 두 자릿수 영업이익 증가율을 달성했다"며 "앞으로 5G, B2B를 중심으로 장기적으로 지속 성장 가능한 체질을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