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경기부양책 난항 등으로 혼조세...다우↑·나스닥↓
뉴욕증시, 경기부양책 난항 등으로 혼조세...다우↑·나스닥↓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8.08 08:18
  • 수정 2020-09-06 18:38
  • 댓글 0

연일 강세를 이어가던 뉴욕증시가 7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됐다./연합뉴스
연일 강세를 이어가던 뉴욕증시가 7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됐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연일 강세를 이어가던 뉴욕증시가 혼조세로 마감됐다. 다우존스지수가 소폭 상승세를 이어간 반면, 나스닥지수는 다소 밀렸다. 양호한 고용지표에도 불구하고 제 5차 경기부양책 협상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증시의 발목을 잡았다. 또한 중국과의 갈등 역시 악재로 작용했다.

7일(미국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거래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46.50포인트(0.17%) 오른 2만7433.48에 마감됐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 역시 전날보다 2.12포인트(0.06%) 상승한 3351.28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97.09포인트(0.87%) 하락한 1만1010.98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른바 'MAGA'로 불리며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던 초대형 기술주인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 알파벳(구글 모회사), 아마존 주가가 모두 하락했다. 전기차 대표주인 테슬라 역시 2.5% 떨어졌다.

다만 주간 기준으론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상승했다. 다우지수가 전주 대비 3.8% 올랐으며, S&P500지수는 2.45%, 나스닥지수는 2.47% 상승했다.

이날 투자자들은 미 고용지표와 추가 부양책 협상 진행 상황, 미중 갈등에 주목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7월 고용지표는 전문가들의 예상치보다 양호했지만, 악재들에 밀려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 7월 실업률이 전월 11.1%에서 10.2%로 0.9%포인트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10.6%보다 낮은 수준이다.

비농업부문 고용은 176만3000명 증가해, 시장 예상치인 148만2000명 증가보다는 많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고용지표가 다시 악화됐을 수 있다는 일부의 우려가 있었지만, 실제 결과는 예상치보다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다만 코로나19 극복과 경기위축을 막기 위한 추가 부양책 협상은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날 추가 부양책에 대한 민주당과의 협상에서 진전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민주당 1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백악관에 '더 큰 숫자'를 갖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는 추가 실업수당을 중심으로 부양책 규모를 더 늘리라는 의미다. 

이에 대해 마크 매도우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민주당으로부터) 그동안 반복된 똑같은 얘기를 들어 지극히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추가 부양책에 대한 합의에 실패할 경우, 행정명령으로 추가 실업수당 문제를 처리할 수 있다고 경고해왔다. 

그간 민주당은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수당을 종전 수준인 주당 600달러(약 70만원)로 유지할 것을 요구해왔다. 반면 트럼프 행정부와 집권 공화당은 기존 월급보다 많은 실업수당 때문에 실업자들이 직장 복귀를 늦출 수 있다며 대폭 축소를 주장하고 있다. 주당 6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은 지난달말로 지급이 중단된 상태다.

이미 트럼프 행정부와 여야는 1인당 최대 1200달러의 현금을 한번 더 지급하는 데에는 합의했지만, 추가 실업수당 연장 문제 등에 대해선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한 상태다.

앞서 미 행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금까지 4차례에 걸쳐 총 2조8000억달러(약 3400조원) 규모에 달하는 경기부양책을 실시했다.

한편, 미국 정부와 중국의 긴장감 고조 역시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중국 SNS서비스인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 위챗 모회사 텐센트와의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 2건에 서명했다. 이 행정명령의 적용 시한은 앞으로 45일로, 이후 미국 관할권 내 개인 또는 기업에 모두 적용된다.

또한 미 재무부는 이날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비롯해 홍콩과 중국 관리 11명에 대해 제재를 가했다고 밝혔다. 람 행정장관 등이 홍콩의 자율성을 훼손하고 홍콩 시민의 집회 및 표현의 자유를 훼손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람 행정장관 등 제재 대상자들의 미국 내 자산은 모두 동결되고 금융거래가 금지된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크게 반발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틱톡 제재 등이 결국 미국에게 악재로 돌아갈 것이란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