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유병재, 김강훈과 21살 나이 차이 뛰어넘은 찐 우정 과시
'전참시' 유병재, 김강훈과 21살 나이 차이 뛰어넘은 찐 우정 과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8.09 10:34
  • 수정 2020-09-02 15:00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방송인 유병재가 21살 어린 김강훈과 소울메이트 우정을 과시했다.

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 116회에서는 33살 유병재와 12살 김강훈의 21살 나이 차이를 뛰어넘은 브로맨스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은 13년 만에 처음으로 친구를 소개받았다고 제보했다. 평소 낯가리는 성격으로 유명한 유병재가 매일 먼저 톡을 보내고 밤마다 전화 통화한다는 소식에 MC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유병재와 연애 횟수도, 정신연령도 똑같다는 소울메이트의 정체는 배우 김강훈이었다. 유규선은 "유병재가 팔뚝에 강훈이 타투를 새기고 싶을 정도라고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유병재와 유규선은 김강훈의 초등학교 앞으로 찾아갔다. 하교한 김강훈과 만난 유병재와 유규선은 분식집으로 향해 그곳에서 떡볶이와 김밥을 폭풍 흡입했다. 그러던 중 깜짝 등장한 김강훈의 학교 절친은 유병재를 보며 잔뜩 긴장해 말을 잇지 못했다. 유병재는 실로 오랜만에 느끼는 연예인 대접에 김강훈의 친구에게 “스타 만나면 물어보고 싶은 것 없었냐”라고 한도 초과 자신감을 드러내 폭소를 안겼다.

또한 김강훈은 유병재에게 특급 연애 코칭 수업을 선사했다. 유병재와 김강훈 모두 연애 횟수는 2회. 김강훈은 유병재에게 주변인을 활용하고, 자연스러운 만남을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해줬고, 유병재는 “친해진 뒤 고백하면 우린 좋은 친구 사이라고 하더라”라고 호소했다.

특히 김강훈은 이날 유병재와 유규선 하우스에 초대돼 특별한 하루를 보냈다. 전국 수학 1등 출신인 유병재는 김강훈의 깜짝 과외 선생님으로 변신해 선행 학습 지도에 나섰다. 하지만 이는 곧 김강훈과 유규선의 오답 속출 퀴즈쇼로 돌변했다. 유규선은 염화칼슘을 필수 영양소로 꼽는가 하면 김강훈은 3권 분립에 대해 고구려, 백제, 신라라고 깜찍한 오답을 투척해 시청자들을 빵 터지게 했다.

이어 세 사람은 자존심을 건 축구게임을 펼쳤다. “어린이 이겨서 뭐하냐”라던 유병재와 유규선은 승부욕에 이글이글 타오르는 눈빛으로 게임에 임했다. 팽팽한 기싸움과 접전 끝에 김강훈을 이긴 두 사람은 환호의 '깡' 세리머니까지 펼쳤고 MC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그런가하면 이날 홍현희는 어시장에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완벽한 시장주인 포스로 킹크랩, 멍게와 듣도 보도 못한 코믹 앙상블을 만들어냈다. 그런가 하면 홍현희는 계속된 제이쓴의 과잉 케어에 폭발, 일촉즉발 파국 위기에 놓이기도 했다. 그러나 갈등도 잠시 두 사람은 라디오 생방송에서 모두를 놀라게 한 코믹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달달과 아찔 사이를 오간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의 케미스트리가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한 한 회였다.

한편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116회는 수도권 기준 6%(1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7.2%까지 치솟았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3.6%(1부)를 기록하며 12주 연속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사진=MBC 방송 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