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포츠 관중 30% 확대 입장…프로야구는 25%만 허용
프로스포츠 관중 30% 확대 입장…프로야구는 25%만 허용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8.09 12:29
  • 수정 2020-09-01 16:55
  • 댓글 0

11일부터 프로스포츠의 관중 입장 규모가 최대 30%로 늘어나는 가운데 프로야구는 25% 규모로 관중 입장을 허용키로 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정부가 국내 프로스포츠의 관중 입장 범위를 30%까지 확대한다. 다만 프로야구는 25% 내외의 관중만 입장키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11일부터 프로스포츠 관중석의 30% 입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프로스포츠 관중석 10% 허용 이후 초기 경기 운영에 미흡한 점이 있었던 사직구장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방역이 안정적이었고, 경기장을 통한 확산 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관중 규모가 확대되는 만큼 방역상황에 미흡한 점이 없는지 프로스포츠 단체 등 관련 기관과 면밀하게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관중 입장 확대의 전제 조건으로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두기 준수 ▲경기장 내 좌석 음식섭취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지침 준수를 내걸었다. 더불어 관중 규모 확대에 따른 경기장 방역상황 현장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프로야구는 30%까지 관중을 입장시키지 않을 계획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허용 가능한 관중은 최대 30%이지만 방역지침을 준수한 새로운 관람질서가 안정적으로 유지될 때까지 당분간 각 구장별로 20% 초중반에서 운영될 예정"이라면서 "철저하게 방역지침을 지켜 팬들이 안전하게 관람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프로야구를 제외한 다른 종목들은 30% 관중 입장 확대에 속도를 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4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K리그1 성남FC와 부산 아이파크 경기부터 관중 확대를 시작할 계획이다. 

한편 프로골프를 제외한 프로스포츠는 지난달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방침에 따라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프로야구는 4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가 관중석을 개방하면서 10개 구단의 9개 홈구장이 모두 관중을 맞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