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온라인 콘서트 'World in a Day' 성료…전 세계 팬 만났다
트와이스, 온라인 콘서트 'World in a Day' 성료…전 세계 팬 만났다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8.09 17:13
  • 수정 2020-08-10 12:05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그룹 트와이스가 온라인 콘서트로 전 세계 원스(팬클럽)와 만났다.

트와이스(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는 9일 오후 네이버 브이라이브(VLIVE)를 통해 진행된 트와이스 첫 온라인 콘서트 '비욘드 라이브-트와이스:월드 인 어 데이(Beyond LIVE-TWICE : World in a Day)'를 개최했다. 정연은 건강 상태로 인해 의자에 앉은 채 참석했다.

'월드 인 어 데이'는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월드투어 '트와이스 월드 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 피날레 공연이 취소된 뒤 개최되는 첫 콘서트다. 여러 나라를 직접 찾지 못하는 상황을 반영해 하루 안에 도는 월드투어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진행됐으며 JYP엔터테인먼트(JYP) 수장인 박진영이 공연 콘셉트부터 기획 전반에 참여했다.

이날 트와이스는 미니 7집 수록곡 '스턱 인 마이 헤드(STUCK IN MY HEAD)'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미니 2집 수록곡 '터치다운(Touchdown)', 미니 7집 타이틀곡 '팬시(FANCY)'를 선보였다. 특히 '터치다운'과 '팬시'는 밴드 사운드를 더한 편곡으로 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는 색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무대를 마친 지효는 "트와이스의 이름을 걸고 시작한 첫 온라인 콘서트가 시작됐다"고 인사를 건넸고 나연은 "'비욘드 라이브'는 어떤 느낌인지 궁금했는데 원스가 실시간으로 보이고 원스가 응원해 주는 것도 실시간으로 들린다"고 전했다. 나머지 멤버들 역시 "신기하다"며 "(원스가) 바로 앞에 있는 것 같다. 열정이 여기까지 느껴져서 좋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하루 안에 도는 월드투어를 콘셉트로 지난해 월드투어의 포문을 열었던 서울을 비롯해 방콕, 마닐라, 싱가포르, 로스앤젤레스, 멕시코시티, 뉴욕, 시카고, 쿠알라룸푸르, 일본 7개 도시 등 트와이스가 방문했던 총 16개 지역이 무대 위에서 시각적으로 구현됐다. 이에 대해 사나는 "곡이 바뀔 때마다 뒤에 보이는 도시가 바뀌는 걸 알았냐"고 물었고 이어 쯔위는 "트와이스가 방문했던 곳들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트와이스는 전 세계 팬들이 이번 공연으로 생생한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을 활용, 선보였다. 최첨단 증강현실(AR), 디지털 인터랙션, 화려한 아트워크 등으로 온라인 콘서트를 통해서만 즐길 수 있는 여러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특히 '하트 셰이커(Heart Shaker)' 무대에서는 중간에 효과가 펼쳐지며 의상이 바뀌는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왓 이즈 러브?(What is love?)'와 '예스 오어 예스(YES or YES)' 무대에서는 화면을 분할해 쌍둥이 트와이스를 선보였다. 각각 빨간색과 하얀색 의상을 입은 트와이스가 동시에 무대에 등장했다. 나연은 "사전에 원스한테 '하트 셰이커'와 '예스 오어 예스'의 컬래버레이션이라고 스포를 했는데 무대를 보고 잘 전해졌을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또한 트와이스는 팬들과 직접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다중 화상 연결 시스템을 통해 200명의 팬들과 동시 화상 채팅을 하고 그중 3명은 1:1 화상으로 만나기도 했다. 팬들은 트와이스에게 궁금했던 말을 전했고 트와이스는 직접 답하며 오프라인 콘서트에서는 볼 수 없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콘서트가 아니면 볼 수 없는 무대도 다수 선보였다. 모모가 작사에 참여한 '러브 풀리쉬(LOVE FOOLISH)'와 '21:29' 무대를 최초 공개하기도 하고 '쉐도우(SHADOW)' '파이어워크(FIREWORK)'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모모는 "무대 분위기가 확 바뀌지 않았나. 방문했던 도시들을 넘어 전 세계로 원스들을 만나러 왔다"고 말했고 다현은 "월드투어를 하면 나라별로 분위기가 조금 다른 것 같은데 이날 한 자리에 함께하니까 하나가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건강 문제로 인해 앉은 상태로 무대를 선보여야 했던 정연은 "아쉽게도 앉아서 무대를 했는데 앉아서 원스 한 분 한 분의 표정을 보는데 너무너무 행복해하시는 게 보여서 너무 감사했다"며 "얼른 상황이 좋아져서 전 세계 팬분들을 빨리 만나고 싶다. 그동안 건강하게 지내고 우리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고 언젠가 상황이 좋아지면 만나자"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