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라이브] 류현진 체인지업 맞았다! 솔로포 허용…마이애미 1-0 토론토(2회 종료)
[류현진 라이브] 류현진 체인지업 맞았다! 솔로포 허용…마이애미 1-0 토론토(2회 종료)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8.12 08:19
  • 수정 2020-09-01 16:58
  • 댓글 0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괴물투수'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주무기인 체인지업을 공략 당하며 올 시즌 세번째 피홈런을 내주며 1실점했지만 이후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건재를 뽐냈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임시 홈구장인 샬렌필드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1위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우타자 8명이 자리한 마이애미 타선을 상대로 몸쪽 빠른공 승부를 중심으로 체인지업과 커터, 커브를 섞어가며 마이애미 타선을 요리했다.

1회를 삼진 1개 포함 1볼넷 무실점으로 막아낸 류현진은 2회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과 대결에서 주무기인 체인지업이 공략 당하며 비거리 125m짜리 좌월 솔로 포를 허용했다. 시즌 3번째 피홈런이다. 

류현진의 강심은 선두타자 피홈런 이후 빛을 발했다. 나머지 3명의 타자를 공 8개를 돌려 세웠다. 프란시스코 서벨리를 1루수 파울 팝플라이로 잡아낸 류현진은 루이스 브린슨과 로건 포사이드를 연이어 삼구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위기를 스스로 탈출했다. 

1할대 득점권 타율인 토론토 타선의 응집력이 아쉬웠다. 선두타자 루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견제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했다. 하지만 후속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와 랜달 그리칙이 마이애미 내야진의 호수비에 막히며 구리엘을 3루로 보내지 못했다. 결국 리드폭을 넓히던 구리엘은 견제 상황에서 나온 수비방해로 허무하게 아웃처리됐다. 볼넷과 상대 실책이 겹친 무사 2루 상황에서 이러다할 모습을 보이지 못한 토론토 타선의 집중력이 아쉬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