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경륜경정 휴장 장기화에 커지는 업계 종사자 피해
코로나19 여파, 경륜경정 휴장 장기화에 커지는 업계 종사자 피해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8.14 10:34
  • 수정 2020-08-14 10:34
  • 댓글 0

경륜경정 종사자만 약 700여명
6개월 넘게 휴장 중인 광명 스피돔에서 경륜선수들이 훈련을 마친 후 피스타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한 채 쉬고 있다. /기금조성총괄본부
6개월 넘게 휴장 중인 광명 스피돔에서 경륜선수들이 훈련을 마친 후 피스타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한 채 쉬고 있다. /기금조성총괄본부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경륜경정이 멈춰 선 지 170여 일이 지났다. 올 2월 23일 임시 휴장할 때만 해도 이처럼 장기화하리란 예상이 없었다. 앞으로 언제 재개장할지 미지수여서 경륜경정 사업은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 문제는 경주 중단이 경륜경정 사업 적자로 그치는 게 아니라 선수와 업계 종사자 700여 명의 피해로도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출전 수당과 상금을 주된 수입으로 하는 선수는 경륜과 경정에 각각 547명, 160명(7월 말 기준)이다. 하지만 지난 6개월 동안 이어진 경주 중단에 이들은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있다. 상당수는 대리운전, 건설 현장, 택배 상하차 등 부업으로 근근이 생활을 이어나간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조성총괄본부에서는 소득 공백으로 극심한 생활고에 직면한 선수들을 위해 4월과 6월 두 차례 무관중 시범경주를 개최하고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했다. 그러나 현실을 타개하기에는 부족하다.

A 경륜선수는 “경주가 중단돼 생활비가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뭐든 해 생활비를 벌어보려고 하나 쉽지 않다”며 “게다가 수입이 불규칙한 탓에 은행 대출도 되지 않아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하루빨리 경륜이 재개해 팬들 앞에서 멋진 경주를 보여주고 싶지만 언제가 될지도 모르는 현실이 슬프기만 하다”고 털어놨다.

경주가 열리는 날이면 출근하는 종사원들 600여 명 또한 휴업 상태로 휴업 수당을 받아 월급이 줄었다. 미화, 경비, 안전요원 등 용역업체 근로자도 일거리가 줄어 교대 근무나 휴업에 돌입했다. 또한 경륜장과 경정장에 입점한 식당과 편의점 등 편의시설은 물론 예상지, 출주표 업체 등까지 경주 중단으로 매출이 전무한 상황이다. 존폐 위기에 놓였고 인근 식당, 편의점 등 자영업자의 피해도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업계 종사자 B 씨는 “얼마 전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등은 제한적이지만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그런데 왜 경륜, 경정은 아직 감감무소식인지 모르겠다”며 “게다가 밀폐된 극장과 노래방, 워터파크 등도 방역 절차를 거쳐 영업한다. 입장 인원까지 제한해서 사전 예약자만 받아 재개하겠다는 경륜경정은 도대체 언제 개장하는지 모르겠다”고 말끝을 흐렸다.

프로야구와 프로축구는 지난달 26일과 이달 1일부터 관중석 10% 규모로 제한해 관중 입장을 허용하고 있다. 11일부터는 관중 허용치가 전체 수용 능력의 30% 이내로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