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삼성전자, 블록체인 기술 활용…전자 증명서 보안 강화
SKT·삼성전자, 블록체인 기술 활용…전자 증명서 보안 강화
  • 마재완 기자
  • 승인 2020.08.23 14:51
  • 수정 2020-09-12 22:46
  • 댓글 0

강력한 보안성과 편의성으로 학생증·사원증 등 적용분야 지속 확대
SKT와 삼성전자는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보안 강화에 나섰다. /SK텔레콤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기자] SK텔레콤은 삼성전자의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이니셜’을 연동해 안전성을 높였다고 23일 밝혔다.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삼성전자 단말기에 내장된 보안영역이다. 갤럭시S10 이후 출시된 삼성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제공되고 있다.

이니셜과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 연동은 개인의 전자서명 정보를 사용자의 단말에 저장하는 앱 기반 DID(분산신원확인) 서비스를 안전하게 서비스하기 위해 추진됐다. 현재 하드웨어 기반 단말 보안 기술이 적용된 상용 DID 서비스는 전세계적으로 ‘이니셜’이 유일하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이번 연동을 통해 개인키와 증명서를 삼성전자 단말에 내장된 보안영역인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에서 안전하게 보관하도록 했다.

개인키는 블록체인 기반 전자서명 서비스 사용자 인증에 필요한 핵심 요소로, 블록체인 기술이 안전하다고 평가받는 이유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향후 높은 보안 기술 기반의 다양한 전자증명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 양사는 '이니셜 DID연합'을 형성, 금융 서비스 분야나 학생증?사원증 등 디지털 신분증 영역에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적용하기 위해 관련 업계와 협의 중이다.

이니셜 DID연합은 지난해 10월 설립된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현재 SK텔레콤과 삼성전자를 비롯한 14개사가 참여해 DID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를 통해 기존 종이 증명서 발급?제출 과정에서의 복잡한 절차를 개선하고 비용을 절감, 기존 종이 증명서와 공인인증서를 대체하는 등 디지털 증명 시장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

윤웅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블록체인개발그룹장은 “단말에 내장된 보안 영역인 삼성전자의 블록체인 키스토어의 강력한 보안성을 통해 이니셜을 사용하는 갤럭시 사용자가 더욱 안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 인증사업본부장은 “‘이니셜’은 온라인 상에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신원과 자격을 검증하고 사용자가 직접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로, 코로나 19 이후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비대면 서비스의 기반 인프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