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경제연구원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 -0.5%”
현대경제연구원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 -0.5%”
  • 김준희 기자
  • 승인 2020.08.23 12:59
  • 수정 2020-08-23 14:56
  • 댓글 0

"코로나19로 인한 상반기 주요국 경기 침체 예상보다 극심"
2020년 국내 경제 수정 전망. /현대경제연구원 제공
2020년 국내 경제 수정 전망. /현대경제연구원 제공

[한스경제=김준희 기자] 현대경제연구원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0.3%에서 –0.5%로 하향 조정했다.

연구원은 23일 발표한 ‘2020년 한국 경제 수정 전망’ 보고서에서 “희망적인 ‘V’자 혹은 ‘U’자 형태 경기 반등보다 비관적인 ‘W’자 형태 이중침체가 나타날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상반기 주요국 경기 침체가 예상보다 극심했다”고 말했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3.0%로 전망했다. 지난해 1.7%에서 하락한 수치다. 수출증가율 또한 –9.2%로 낮게 평가했다.

연구원은 “하반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소비 활동 제약과 소비심리 악화 가능성을 고려했다”며 “수출의 경우 전 세계 경기 침체와 대외 수요 위축으로 지난해보다 급감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실업률은 4.0%로 지난해 3.8%에 비해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취업자 수는 지난해 30만명 증가를 예상했으나 올해는 10만명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서비스업 고용이 줄고 기업 신규 채용이 감소하면서 실업률이 오르고 취업자 수가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건설투자와 설비투자는 각각 0.7%, 2.2%로 플러스(+) 성장률을 예상했다. 건설투자의 경우 정부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증가 등으로 토목·공공 부문 투자가 늘어난 점, 설비투자의 경우 반도체 관련 산업 투자와 지난해 대비 기저효과를 고려했다.

연구원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의료·방역 붕괴 방지가 급선무”라며 “다만 강력한 방역 조치가 민간 경제 활동에 부작용을 미치지 않게 하는 보완 대책을 계속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