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에 외식업계 ‘반등’… 김밥·자장면 등 외식비 물가 상승
재난지원금에 외식업계 ‘반등’… 김밥·자장면 등 외식비 물가 상승
  • 김준희 기자
  • 승인 2020.08.26 08:15
  • 수정 2020-08-26 08:15
  • 댓글 0

7월 서울 지역 대표 외식 품목 8개 중 4개 부문 가격 상승
코로나19로 감소했던 외식비 물가가 재난지원금 영향으로 다시 상승세를 나타냈다. /연합뉴스
코로나19로 감소했던 외식비 물가가 재난지원금 영향으로 다시 상승세를 나타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준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홍역을 앓았던 외식업계가 반등하고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등 영향으로 외식비 물가가 상승세를 보였다.

26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 지역 대표 외식 품목 8개 중 4개 부문 가격이 지난 4월 대비 최대 4.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상승폭이 큰 품목은 김밥이었다. 지난 4월 2446원에서 7월 2562원으로 116원(4.7%) 올랐다. 김치찌개 백반이 6462원에서 6692원으로 230원(3.6%) 올라 두 번째로 높은 상승폭을 나타냈다.

자장면의 경우 5115원에서 5192원으로 77원(1.5%) 상승했다. 냉면은 8885원에서 115원(1.3%)이 오른 9000원이 됐다. 그 외 칼국수나 삼겹살, 삼계탕, 비빔밥 등은 변동이 없었다.

앞서 외식비 물가는 코로나19 여파로 하락세에 있었다. 지난 4월 냉면과 비빔밥, 자장면, 삼겹살 등이 1월 대비 0.5~1.3% 낮아진 바 있다.

그러나 정부에서 지급한 재난지원금 영향으로 소비심리가 살아나면서 외식비 물가가 올랐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4월 일부 외식비가 1% 내외로 하락한 것과 달리 최근 5% 가까이 상승한 게 눈에 띈다”며 “장마 여파로 외식비 물가는 계속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