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홍남기 “금융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조치 시한 연장”
[속보] 홍남기 “금융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조치 시한 연장”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8.27 08:06
  • 수정 2020-08-27 08:47
  • 댓글 0

홍남기 경재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경재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오늘 오후 금융권에서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 연장을 결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소상공인, 중소기업 금융지원 방안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100조원 이상 남아있는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여력을 최대한 활용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 시한이 9월경으로 다가왔는데, 오후 금융권에서 연장을 결의할 것으로 안다”고 했다.

지난 14일 기준으로 금융권의 대출 만기연장은 75조8000억원(24만6000건), 이자상환 유예는 1075억원(9382건) 규모로 시행 중이다.

홍 부총리는 정부가 금융안정패키지, 저신용 회사채·CP매입기구 등을 통해 소상공인과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175조원+α’ 규모의 금융지원패키지를 통해 신규 유동성 공급 등 시장 안정화를 도모하고 있다”며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는 금융안정패키지는 목표금액의 70% 이상을 집행했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등을 위한 금융안정패키지는 목표금액 39조원 가운데 29조원,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는 29조원 가운데 총 20조원이 공급됐다.

홍 부총리는 “저신용 회사채·CP 매입기구도 7천억원가량을 매입했고, 코로나19 피해 P-CBO 등 시장 안정화 방안도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