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윗' GS칼텍스, '골리앗' 흥국생명 꺾고 3년 만에 정상... MVP 강소휘
'다윗' GS칼텍스, '골리앗' 흥국생명 꺾고 3년 만에 정상... MVP 강소휘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9.05 16:13
  • 수정 2020-09-06 08:21
  • 댓글 0

GS칼텍스 선수들. /KOVO 제공
GS칼텍스 선수들. /KOVO 제공

[한스경제=이정인 기자] 기본에 충실한 GS칼텍스가 드림팀 흥국생명을 무너뜨리고 KOVO컵 정상에 올랐다.

GS칼텍스는 5일 충북 제천의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전에서 흥국생명을 3-0(25-23 28-26 25-23)으로 제압했다.

GS칼텍스는 2017년 이후 3년 만에 KOVO컵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IBK기업은행, 현대건설(이상 3회 우승)을 제치고 여자부 최다 컵대회 우승 팀이 됐다. 

반면 조별리그부터 순위 결정전, 4강전까지 무실세트 전승 행진을 벌인 흥국생명은 GS칼텍스에 충격적인 완패를 당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2010년 이후 10년 만의 컵대회 우승을 노렸지만, 우승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GS칼텍스는 끈끈한 수비와 탄탄한 기본기를 앞세워 ‘배구 여제’ 김연경과 ‘슈퍼 쌍둥이’ 이재영-이다영 자매를 보유한 흥국생명을 눌렀다. 

메레타 러츠가 25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이소영이 18점, 강소휘가 14점으로 뒤를 받쳤다. 흥국생명 이재영과 김연경은 각각 17점, 13점을 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강소휘. /OSEN
강소휘. /OSEN

강소휘는 기자단 투표에서 30표 중 14표를 받아 팀 동료 러츠(10표)를 제치고 대회 MVP를 차지했다. 조별리그 및 준결승 4경기에서 서브 6득점 포함 총 67점을 올리며 팀을 정상으로 견인했다.

MIP는 김연경이 받았고, 라이징스타상은 이주아(흥국생명)가 차지했다.

1세트부터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1세트 중반까지 2∼4점 차로 끌려가던 GS칼텍스는 러츠가 김연경을 가로막아 17-17 동점을 만들었다. 러츠는 승부처에서 해결사 노릇을 했다. 22-21에서 연속 포인트를 터트렸다. 이소영이 마지막 포인트를 올리면서 GS칼텍스가 1세트를 가져갔다.

GS칼텍스는 2세트 19-21에서 김연경의 범실과 이소영의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러츠와 이소영이 연속 블로킹으로 잡아내 단숨에 24-22로 승부를 뒤집었다. 26-26 듀스 접전 상황에선 강소휘가 연속 득점을 올리며 마침표를 찍었다.

3세트도 접전이었다. GS칼텍스는 15-18에서 김연경의 중앙 후위 공격을 3인 블로킹으로 잡아낸 데 이어 안혜진의 서브 에이스로 1점 차 추격에 나섰다. 22-22 접전에서 강서브로 흥국생명의 리시브 라인을 흔들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GS칼텍스는 23-23에서 마지막 2점을 이소영이 책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