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토토 스페셜 113회차 "키움-롯데 박빙 승부 전망"
야구토토 스페셜 113회차 "키움-롯데 박빙 승부 전망"
  • 심재희 기자
  • 승인 2020.09.16 08:14
  • 수정 2020-09-16 08:14
  • 댓글 0

KBO 3경기 대상 야구토토 스페셜 113회차 투표율 중간집계
키움-롯데(1경기)전 양팀 모두 40%대 투표율 기록…16일 오후 6시 20분 발매 마감
롯데 딕슨 마차도. /OSEN
롯데 딕슨 마차도. /OSEN

[한스경제=심재희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는 "16일에 열리는 2020시즌 한국프로야구(KBO)프로야구 3경기를 대상으로 한 야구토토스페셜 113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키움-롯데(3경기)전에서 승부를 알 수 없는 박빙 승부가 예상됐다"고 15일 밝혔다.

홈팀인 키움의 승리 예상은 43.66%의 투표율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원정팀 롯데 역시 큰 차이가 없는 40.71%의 지지를 받았다. 나머지 15.63%는 양팀의 같은 점수대를 예상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키움(2~3점)-롯데(4~5점)이 5.44%로 1순위를 차지했다. 키움(6~7점)-롯데(4~5점)과키움(6~7점)-롯데(2~3점)이 각각 5.09%와 5.05%로 그 뒤를 이었다.

키움과 롯데가 맞대결을 펼친다. 키움은 현재 리그 상위권인 2위에 올라 있고, 롯데는 7위에 랭크됐다. 이번 경기는 키움보다 롯데에게 더 중요하다. 40경기가 남아 있는 롯데는 중상위권과 3~4경기 차이가 난난다. 가을 야구 진출을 위해서는 키움과 이번 연전 승리가 절실하다.

키움이 최근 6경기에서 3승 1무 2패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롯데 역시 가을 야구를 위한 강력한 동기부여가 존재한다는 점에서 토토팬들의 예상과 같이 양팀이 박빙 승부를 펼칠 가능성이 높은 경기다.

2경기 두산-NC(1경기)전에서는 원정팀 NC승리 예상이 43.72%를 차지했고, 홈팀 두산의 승리 예상은 41.63%를 기록했다.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은 14.65%로 가장 낮았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두산(2~3점)-NC(4~5점)이 5.71%로 최다를 기록했다.

마지막 KT-삼성(2경기)전에서는 삼성 승리 예상(48.84%), KT 승리 예상(36.71%),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은 14.45%로 나타났다. 최종 점수대 기록 예상은 KT(4~5점)-삼성(2~3점)이 5.06%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번 야구토토 스페셜 113회차 게임은 경기 시작 10분 전인  16일 오후 6시 20분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