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오! 삼광빌라!', '하나뿐인 내 편' 넘을 수 있을까 "시청률 53% 희망"
[E-핫스팟] '오! 삼광빌라!', '하나뿐인 내 편' 넘을 수 있을까 "시청률 53% 희망"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9.16 16:15
  • 수정 2020-09-16 16:15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오! 삼광빌라!'가 유쾌하고 따뜻한 주말극을 예고했다.

16일 오후 KBS2 주말극 '오! 삼광빌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장우, 진기주, 전인화, 정보석, 황신혜, 김선영, 인교진, 한보름, 홍석구 감독 등이 참석했다.

'오! 삼광빌라!'는 다양한 사연을 안고 '삼광빌라'에 모여든 사람들이 점차 서로에게 정들며 마음을 열고 사랑하기까지의 과정을 담은 가족 드라마다. '부탁해요 엄마'를 집필한 윤경아 작가와 '하나뿐인 내편'을 연출한 홍석구 감독이 뭉쳐 제작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이날 홍석구 감독은 "'오! 삼광빌라!'는 웃음 70%, 눈물 30%로 웃다가 울고 울다가 웃는 유쾌한 드라마다"라고 설명하며 "개인적으로 '하나뿐인 내 편' 이후 두 번째 주말극 연출인데 그 때보다 더 잘해 보고자 하는 욕심이 있어서 캐스팅과 제작 모두 신경을 많이 썼다.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다. 많이 기대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시기에 스스로도 곁에 있는 사람과 마음껏 이야기하고 같이 밥 먹고 즐겁게 생활하는 일상이 그냥 주어진 게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래서 '오! 삼광빌라'를 통해 일상의 소중함을 전달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4년 만에 안방에 컴백하는 전인화부터 3년 만에 연기에 복귀하는 황신혜, 시청률 보증수표 이장우, 진기주, 김선영, 정보석, 인교진 등이 뭉쳤다.

특히 홍석구 감독과 이장우는 '하나뿐인 내 편'에 이어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춘다. 지난해 방송된 '하나뿐인 내 편'은 50%에 가까운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얻은 주말극이다. 홍석구 감독은 "'하나뿐인 내 편'에서 성실하고 믿을 수 있는 연기자라는 생각을 했다. 긴 드라마를 했을 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배우이기도 하다. 그래서 같이 하자고 삼고초려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이장우는 "'하나뿐인 내 편'에서 너무 많은 가르침을 받아서 감독님만 믿고 간다. 다시 KBS 주말극을 또 할 수 있는 게 행운인 것 같다"며 "'오! 삼광빌라'로 시트콤 시대에 일어났던 붐이 일어나지 않을까 싶다. '하나뿐인 내 편'보다 더 잘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진기주는 다혈질에 악바리이지만 집안의 실질적 가장인 순정(전인화)의 첫째 딸 이빛채운으로 분한다. KBS에서 첫 드라마 주연을 맡아 기대를 더했다. 이에 대해 진기주는 "KBS 첫 
작품이자 주인공이라 주변 반응이 뜨거웠다. 그만큼 KBS 주말극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 더 큰 사명감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라며 "설치기사 역을 위해 의상을 신경 썼다. 점프수트를 입은 모습으로 만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기주는 이장우와의 케미에 대해 "아직까지 싸운 기억 밖에 없다. 직업적으로 부딪히는 일이 있다. 그러면서 정이 쌓이는 것 같다"라고 했다. 

또한 이날 정보석은 "연습 때 저희 드라마가 '오! 삼광'이니까 53%를 넘자는 얘기를 해 본 적이 있다. KBS 주말극이 53%를 넘은 적이 없다고 하더라. 이렇게 목표를 생각하고 열심히 하자고 했다. 만약 53%를 정말 넘는다면 시청자 분들이 홈페이지에 올려주시는 공약을 보고 법에 위반되지 않는 한에서 뭐든지 하겠다"고 목표 시청률과 공약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인교진은 관전 포인트로 "만정과 확세가 만나는 스토리가 기상천외해서 재미있다"라고 했다. 김선영은 "마음을 열고 기분 좋게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오! 삼광빌라!'는 오는 19일 첫 방송되며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총 50부작이다.

사진=K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