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검객’ 장혁 표 ‘테이큰’..액션 카타르시스 통할까
[E-핫스팟] ‘검객’ 장혁 표 ‘테이큰’..액션 카타르시스 통할까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9.17 11:47
  • 수정 2020-09-18 10:42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액션 장인’ 장혁이 ‘검객’을 통해 검술 액션에 도전했다. 특유의 액션 실력으로 기존에 선보인 맨손 액션과는 또 다른 쾌감을 선사했다.

17일 오전 영화 ‘검객’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장혁, 김현수, 최재훈 감독이 참석했다.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추격 액션극이다.

장혁이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 역을 맡아 검술 액션에 도전했다. 태율은 청나라 황족 구루타이(조 타슬림)에게 하나뿐인 딸 태욱(김현수)을 빼앗긴 분노와 함께 숨겨왔던 검객의 본능이 깨어나는 인물이다.

장혁은 “아무래도 검을 다루면서 액션 합을 다루는 손 액션과 거리감이 다르다”라며 “동선 체크도 있어야 했고 검이 주는 날카로움도 있었다. 검에 맞는 캐릭터의 눈빛 등이 일반 액션과 달랐다”라고 검술 액션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이어 “아무래도 제목이 '검객'이다 보니 검을 통해 표현해야 하는 부분이 맨손 액션과 달랐다. 검에 익숙하지 않으면 자연스러움이 사라진다”라고 덧붙였다.

또 영화 속 무술의 특징에 대해 “태을이라는 캐릭터 상 실전에 맞춰 변칙적으로 쓰는 게 많아서 서있는 상태보다는 앉아 있거나, 기마 자세로 상황을 파악하고 빨리 파악하는 게 많았다”며 “온 몸을 검(劍)화 한 게 많아서 자세 자체가 낮고 앞으로 지향한 게 많다”라고 설명했다.

김현수가 태율의 딸 태옥 역을 맡아 장혁과 부녀 호흡을 맞췄다. 김현수는 “이 작품이 첫 사극 영화였다. 태옥은 다른 사람들과 다르게 당당하고 위험한 상황에서도 불의를 보면 직진하는 캐릭터였다. 그게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선배님들의 화려한 액션을 보고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도움을 기다려야하는 캐릭터인데, 자신을 스스로 지키는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라며 바람을 드러냈다.

메가폰을 잡은 최재훈 감독은 장혁의 아역을 연기한 아이돌 비투비 멤버 이민혁의 액션 실력을 언급했다. 최 감독은 “출연 배우들은 대역 없이 직접 액션 연기를 해야 했는데 이민혁의 운동신경이 상상 이상이었다. 놀랄 정도로 뛰어났다. 또 대사가 별로 없어서 눈빛으로 감정 연기를 해야 했는데 장혁과의 싱크로율이 높은 눈빛 연기를 잘 표현해줬다”라고 칭찬했다.

‘검객’은 실제 역사를 바탕으로 새롭게 만들어진 작품이다. 최 감독은 “영화를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심청전’과 구성이 똑같다. 아버지의 눈을 위해서 딸이 희생하려고 한다”라며 “역사적 배경은 광해군 때로 역사학자들이 광해군을 재평가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원래 영화는 해학적인 부분도 있었는데 전쟁 직후 조선 상황은 너무 처참해 걷어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딸을 찾는 추격 액션이지만 시대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인 것이다. 액션은 당연히 배우들이 잘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라고 했다.

‘검객’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