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갈등·기술주 불안에 하락… 다우 0.88% 마감
뉴욕증시 미중갈등·기술주 불안에 하락… 다우 0.88% 마감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9.19 15:43
  • 수정 2020-09-19 15:43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된 데다 기술주 불안이 지속한 영향으로 일제히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244.63포인트(0.88%) 하락한 2만7657.35,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37.56포인트(1.12%) 떨어진 3319.46으로 집계됐다. 나스닥 지수는 117.00포인트(1.07%) 내린 1만793.28로 장을 마쳤다.

시장 참가들은 선물과 옵션 만기일을 맞은 기술주 움직임과 틱톡 매각 관련 소식, 미국 부양책 협상 등을 주시했다.

이 날 애플 주가는 이날 3.1% 넘게 하락했다. 애플은 지난달 4대 1 주식분할 발표 등을 통해 한달 간 21% 가량 상승했지만 이 달 들어 모조리 반납했다. 이는 지난 16일 올해 첫 신제품 발표회가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애플 주가는 이날 3.1% 넘게 하락했고, 페이스북이 0.9%, 아마존이 1.8% 떨어지는 등 기술주 전반이 불안했다. 다만 테슬라 주가는 4.4% 넘게 올랐다.

틱톡과 위챗 등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 대한 우려도 커졌다.

미국 상무부는 오는 20일 이후부터 틱톡의 미국 내 다운로드를 중단하고, 위챗은 사용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이 틱톡 미국 사업의 인수 관련 협상을 벌이는 도중에 나온 조치다.

미 당국 관계자들은 다만 상무부의 발표에도 틱톡 관련 거래는 성사될 가능성을 열어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틱톡 거래 관련 훌륭한 옵션들이 있으며, 거래가 빠르게 진행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미 당국 관계자는 다만 위챗에 대해서는 "미국에서는 죽었다"고 하는 등 완강한 입장을 표했다.

한편 미시간대에 따르면 9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78.9로, 전월 확정치인 74.1에서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의 전망 75.4도 웃돌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