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극적 파이널A 진출, 강원·서울 '파이널B행 눈물'
광주 극적 파이널A 진출, 강원·서울 '파이널B행 눈물'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9.20 18:42
  • 수정 2020-09-20 18:42
  • 댓글 0

K1리그 광주가 펠리페(가운데)의 결승골에 힘입어 창단 첫 파이널A에 진출했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수원 삼성이 강등 위기에서 극적으로 희망의 '푸른 날개'를 펼쳤다. 반면에 21라운드까지 파이널A 진출의 가장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던 강원FC는 수원에 덜미를 잡히며 8위로 주저 앉았다. 스플릿 라운드 기점이 되는 22라운드에선 광주FC가 최후에 웃었다. 성남FC를 꺾은 광주는 강원의 패배에 함박웃음을 지으며 마지막 한 장 남은 파이널A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7라운드까지 운영되는 2020 하나원큐 K리그1은 12개 팀이 22라운드까지 풀리그를 치른 뒤 상·하위 6개팀씩 파이널A와 파이널B(7~12위)로 나뉘어 5경기씩을 더 진행된다. 
 
박진섭 감독이 지휘하는 광주가 성남에서 승전고를 울리고 높은 곳으로 향했다. 20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22라운드 성남과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며 승점 3을 보탰다. 펠리페와 두현석의 골을 묶어 휘파람을 불었다. 21라운드까지 8위에 머물던 박진섭호는 승점 25를 마크하며 파이널A 진출 막차를 탔다. FC 서울과 승점이 같았으나 다득점(광주 28, 서울 19)에서 앞서 그룹A에 포함됐다. 이로써 광주는 올 시즌 승격해 구단 최초로 파이널A행 역사를 썼다. 
 
파이널A를 향한 의지가 경기 초반부터 빛났다. 무조건 이기고 다른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 광주는 경기 시작 1분31초 만에 성남 골망을 열었다. 윌리안이 스루패스를 받아 골키퍼까지 제치고 골을 넣었다. 하지만 심판의 판정은 오프사이드였다. 선제골은 주포 펠리페의 발 끝에서 터졌다. 펠리페는 전반 12분 화려한 개인기를 선보이며 수비수를 제친 뒤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수원 삼성이 염기훈(맨 왼쪽)의 도움 2개를 앞세워 강원FC를 잡고 22라운드 승전고를 울렸다. 

같은 시간 열린 강원-수원, FC 서울-대구FC의 경기까지 지켜보던 광주는 후반전 중반 파이널A행을 재촉하는 추가골을 잡아냈다. 후반 28분 두현석이 골키퍼 키를 넘기를 감각적인 슈팅으로 성남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그리고 기적이 일어났다. 강원과 경기에서 줄곧 끌려가던 수원이 연속골을 터뜨리면서 승부를 뒤집었다. 또 다른 파이널A 경쟁자 서울은 대구FC와 헛심 공방을 벌이고 있었다.
 
파이널A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 광주는 여러 경우의 수보다 성남과 경기에 집중하며 승리를 확정했다. 성남의 추격을 뿌리치며 2-0 승리로 22라운드를 매조지었다. 21라운드까지 6위를 달린 강원은 끝내 수원에 덜미를 잡혔고, 서울은 대구의 골문을 뚫지 못하고 승점 1 획득에 그쳤다. 박진섭호가 승점 25를 따내면서 서울과 강원을 제치고 파이널A의 마지막 주인공이 됐다. 
 
강원과 서울은 뒷심 부족과 골대 불운에 땅을 쳤다. 강원은 20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치른 수원과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후반 7분 코너킥 공격 상황에서 민상기의 자책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32분과 36분에 고승범과 한석종에게 실점하며 승점을 얻지 못했다. 선제골 후 수비수를 늘리며 지키는 축구를 펼쳤으나 교체 투입된 염기훈에게 2도움을 얻어맞고 추락했다. 수원 박건하 감독은 기막힌 용병술로 짜릿한 역전드라마를 완성하며 부임 후 첫 승을 신고했다. 서울은 대구와 0-0으로 비겼다. 일진일퇴 공방전을 벌였으나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파이널A 문턱에서 고개를 숙였다. 박주영의 슈팅이 두 차례나 골대를 때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상위권 빅매치에서는 포항이 상주를 물리쳤다. 포항은 스틸야드에서 펼쳐진 상주와 경기에서 4-3 승리를 올렸다. 팔로세비치의 해트트릭에 송민규의 골을 더해 문선민, 정재희, 김민혁이 득점한 상주를 난타전 끝에 눌렀다. 전반 38분 전민광이 퇴장해 수적 열세에 몰렸지만 후반 17분 강현무 골키퍼가 문선민의 페널티킥을 막으며 균형을 유지했고, 경기 종료 직전 역습 찬스에서 팔로세비치가 '버저비터 결승골'을 낚으며 승점 3을 얻었다. 승점 38을 마크한 포항은 다득점(포항 41, 상주 29)에서 상주를 추월하며 3위로 파이널 라운드를 맞이하게 됐다. 
 
이 밖에 울산과 전북은 나란히 승리하며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울산은 주니오의 결승골로 원정에서 인천을 1-0으로 꺾었고, 전북은 홈에서 전반전에서 터진 조규성과 구스타보의 득점으로 부산을 2-0으로 제압했다. 
 
한편, A그룹과 B그룹으로 나뉘어 진행되는 파이널 라운드 일정은 추후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