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10명 중 1명 치매…지난해 환자 80만명
노인 10명 중 1명 치매…지난해 환자 80만명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9.21 06:00
  • 수정 2020-09-21 05:20
  • 댓글 0

치매환자 10년 새 4배 증가…경도인지장애 환자도 19배 ↑
심평원, 치매·경도인지장애 등 진료현황 분석
원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10명당 1명꼴로 치매를 앓고 있으며, 지난해 치매 수진자수가 80만 명으로 10년 새 4배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21일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국민들이 치매에 관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치매와 경도인지장애 진료현황 분석 결과를 밝혔다.

인구 고령화에 따른 노인 인구 증가로 최근 10년 간 치매, 치매 전단계인 경도인지장애 수진자수가 급증했다.

지난해 치매로 진료 받은 수진자수는 80만 명(연평균 16% 증가)이고, 진료비는 2조430억 원, 원외처방약제비는 3199억 원이었다.

1인당 내원일수는 2009년 대비 감소했으나, 1인당 원외처방일수, 진료비, 원외처방 약제비는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로 입원한 수진자수는 14만 명으로 최근 10년간 연평균 11% 증가했고, 외래 방문 수진자수는 70만 명으로 연평균 17% 늘었다.

65세 이상의 치매 수진자수가 빠르게 증가했다.

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09년 65세 이상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483만 명 중 치매 수진자수가 17만 명(3.5%)인 반면, 지난해에는 65세 이상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746만 명 중 치매 수진자수가 72만 명(9.7%)을 차지했다.

60세 미만에서도 치매 수진자가 꾸준히 증가해 예방과 치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해 40세 미만 치매환자는 1151명으로 연평균 4% 증가했고, 40∼59세는 3만5608명으로 연평균 15% 늘었다.

의료기관 종별로는 의원에서 진료 받은 수진자가 35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진료비는 입원 진료가 많은 요양병원에서 1조 8187억 원으로 가장 높았다.

치매 유형을 보면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가 지난해 53만4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 가운데 52만1000명이 65세 이상이었다.

혈관성 치매는 4만6000명이었으며, 이 중 남성 환자 비율이 37%로 다른 치매(28∼31%)보다 높았다.

치매와 동반된 질병으로는 고혈압이 9만1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우울증(우울에피소드) 7만8000명, 뇌손상·뇌기능이상 등 신체질환에 의한 기타 정신장애 4만5000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치매 전 단계의 고위험군 상태인 경도인지장애 환자는 지난해 27만6045명으로 최근 10년간 수진자수가 19배 수준으로 크게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65세 미만 환자가 전체의 20%를 차지해 치매보다 더 낮은 연령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치매 약제의 약효분류별 처방 현황을 살펴보면 기타의 중추신경용약은 57만9000 명, 282만 건, 정신신경용제는 20만5000 명, 120만 건으로 처방이 가장 많았다.

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여성의 경우 경도인지장애 수진자수는 18만8804명으로 남성의 2.2배였다.

연령구간별로는 75∼79세 6만3327명, 70∼74세 5만6284명, 65∼69세 4만5694명 순으로 나타났다. 65세 미만도 전체의 20%를 차지해 치매보다 더 낮은 연령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치매 검사 중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되는 검사는 인지 저하 여부를 판별하는 선별검사인 ‘간이정신진단검사’, 치매 여부를 진단하는 ‘신경인지기능검사’가 있다. 60세 이상은 치매안심센터에서 두 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김현표 심평원 빅데이터실장은 “인구 고령화에 따라 치매는 우리사회의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치매는 예방이 중요한 만큼 경도인지장애 시부터 적절한 진료를 받아야 하며, 정기적인 검진 등을 통해 치매를 조기에 발견하고 관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