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실종 다이버 살린 ‘다이빙 소시지’ 무엇?…3시간 만 극적 구조
제주 실종 다이버 살린 ‘다이빙 소시지’ 무엇?…3시간 만 극적 구조
  • 허지형 기자
  • 승인 2020.09.23 09:45
  • 수정 2020-09-23 09:45
  • 댓글 0

22일 오후 서귀포시 범섬 앞 해상에서 해경 연안구조정과 어선들이 이날 1시 15분께 실종된 스쿠버다이버 3명을 찾기 위해 합동 수색하고 있다. / 연합뉴스
22일 오후 서귀포시 범섬 앞 해상에서 해경 연안구조정과 어선들이 이날 1시 15분께 실종된 스쿠버다이버 3명을 찾기 위해 합동 수색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허지형 기자] 제주 해상 표류 스쿠버다이버 3명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22일 정오께 서귀포 범섬 북쪽 300m 해상에 멈춘 낚시 어선에서 스쿠버다이버 강사 A 씨와 수강생 2명이 바다로 뛰어내렸다.

그러나 강한 조류와 초속 10m가 넘는 바람에 휩쓸려 타고 왔던 낚시어선과 멀어져 선정은 이들을 발견할 수 없었고, 이상함을 느껴 1시 14분께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서귀포해경이 구조정 등을 사고 현장에 보냈으나 다이버 3명을 찾지 못했다. 이후 민간 구조대(퍼시픽 리솜)에 수색 협조를 요청해 오후 4시 25분께 구조 신호용 부이 일명 다이빙 소시지를 발견했다.

민간 구조대가 신호용 부이를 발견한 곳 가까이 접근해 실종 다이버 3명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다이빙 소시지는 1m 남짓 길이의 길쭉한 모양의 구조 신호 도구로, 물속에 있는 다이버의 현재 위치를 표시해준다.

서귀포해경은 이들 스쿠버다이버 3명이 강한 바람에 의해 떠밀려 표류를 한 것으로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