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 피격 사망 후 화장돼”…월북 시도 왜?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 피격 사망 후 화장돼”…월북 시도 왜?
  • 허지형 기자
  • 승인 2020.09.24 07:10
  • 수정 2020-09-24 07:10
  • 댓글 0

공무원 A씨가 실종된 위치 / 연합뉴스

[한스경제=허지형 기자]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다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월북 시대 배경과 사망 등을 둘러싼 의문이 커지고 있다.

23일 복수의 정보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A(47) 씨는 21일 어업 지도선에서 업무를 수행하던 중 월북을 목적으로 해상에 표류하다 실종됐다.

당국은 A 씨가 원거리 북측 공격을 받고 숨졌고,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잠정 확인했다고 전했다.

북측 경계병이 외국으로부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접경지역 방역 지침에 따라 A 씨에게 총격하고 화장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남한 주민에 대한 의도적 도발보다 우발적 사고에 무게를 싣고 있다.

당국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북측이 A 씨를 화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북측 고위급 인사가 개입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A 씨의 월북 시도 배경에 대해서는 “남한에서의 신변을 비관한 것으로 보이나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22일 어업지도 활동 중 함께 배에 타고 있던 동료들이 A 씨가 보이지 않아 실종 신고를 했다. 배 안에서는 A 씨의 신발만 발견됐다.

국방부는 북한 해역에서 A 씨가 발견된 정황을 포착하고 정밀 분석에 들어갔으며 월북 가능성을 열어 놨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A 씨에 대해 “결혼해서 자녀 2명을 두고 있으며 평소 근태 등 특이사항은 없었다”며 “A 씨의 신변정보 등에 대해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