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대한체육회 정관 개정, 올해 안 이른 시일에 결정"
문체부 "대한체육회 정관 개정, 올해 안 이른 시일에 결정"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9.27 13:24
  • 수정 2020-09-27 13:24
  • 댓글 0

최윤희 문체부 2차관은 25일 서울 모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한체육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 분리 및 대한체육회 정관 변경안에 대해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연내를 넘기지 않을 것이며 이른 시일 안에 결정할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심의 중인 대한체육회 회장 선출 관련 정관 개정안이 연내 승인될 가능성이 커졌다. 문체부 관계자는 25일 서울 모처에서 본지와 만난 자리에서 대한체육회 정관 개정안 통과를 묻는 질문에 "연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무적인 심의는 막바지"라면서 "정관 변경에 따른 공정성 시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상실에 따른 한국의 국제 스포츠무대에서의 위상 추락 등 다양한 사안을 두고 고심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대한체육회 정관은 제 29조 '회장 선출' 조항이다. 조항은 '회장을 포함한 임원이 후보자로 등록하고자 하는 경우 회장의 임기 만료일 전 90일까지 그 직을 그만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2016년 10월 첫 통합 체육회장에 당선된 이기흥 회장의 임기 만료 시점은 2021년 2월로 90일 전 사임 조건을 적용하면 최대 올해 11월 말까지 회장직에서 내려와야 한다. 

문제는 이기흥 회장이 회장직에서 물러나면 IOC 위원직도 함께 내려놔야 한다는 점이다. 이기흥 회장은 지난해 6월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수장 자격으로 IOC 신규위원에 선출됐다. 때문에 NOC 대표 자격을 잃으면 IOC 위원 자격도 자연스럽게 박탈된다. 

대한체육회는 스포츠 외교와 체육행정 공백을 막기 위해 회장 선출 조건을 임기 만료 90일 전 회장직 '사임'에서 '직무 정지'로 바꾸는 정관 변경안을 제출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체육시민단체와 일부 체육계 인사들은 선거의 공정성 훼손 등을 이유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 정관 변경이 이기흥 회장 연임을 위한 '꼼수'라는 주장이다. 실제로 체육회는 2월11일 제31차 이사회에서 정관 변경을 시도했지만 일부 이사의 만류로 보류했다. 주무관청인 문체부는 현행 회장 선거의 공정성과 중립성 강화를 요구한 상황이다. 

대한체육회장 선거가 내년 1월이나 2월초에 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체육계는 문체부가 정관 승인 또는 거부 의사를 신속하게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현재 정관 변경안은 6개월여 동안 문체부의 심의를 받고 있다. 

문체부의 공식적인 입장은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다. 25일 서울 광화문 모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최윤희 문체부 제2차관은 "정관 개정에 대해 충분히 검토할 것이다. 이번 선거 만큼은 공정성이 확보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모든 곳의 의견을 수렴해 공정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이 11월 말까지 현 회장직을 사임해야 차기 회장 선거에 출마할 수 있는 자격을 획득하는 가운데 주무관청인 문체부의 정관변경 승인 심사가 6개월여 동안 계속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체육회 정관 개정 승인이 지연되면서 불똥은 대한체육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KOC) 분리 논란으로 튀고 있다. 

분리를 찬성하는 쪽은 대한체육회와 KOC를 분리하면 이기흥 회장은 국제대회 등 엘리트 체육을 전담하는 KOC 회장에 전념해 IOC 위원직을 유지하면서도 국익을 수호할 수 있고 생활 체육 중심의 KSOC 회장은 새로 선출하면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대로 반대하는 쪽은 KOC와 대한체육회가 분리될 경우 체육계의 극단적 분열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또한 2024년 동계청소년올림픽 개최와 2032년 남북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유치 악영향 등 체육행정 공백과 국제 스포츠계에서의 위상 추락을 걱정하고 있다.

문체부는 전문성을 위해 대한체육회와 KOC의 분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최윤희 차관은 기자간담회에서 "'어떤 게 답이다'고 말할 수 없다. KOC는 국제대회 업무를 전문적으로 하고 전문성 확보, 독립성, 자율성을 가져야 한다. 대한체육회는 엘리트 체육 육성과 생활체육, 공공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석한 유병채 문체부 체육국장 역시 "체육계의 패러다임을 바꿔 나아가야 하는 상황에서 분리 문제는 방향성 차원에서 고민하고 있다"면서 "현재 대한체육회 조직 상황에는 한계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