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맞은 정치권, 코로나로 힘든 국민들에게 위로 건네
추석 맞은 정치권, 코로나로 힘든 국민들에게 위로 건네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9.30 15:55
  • 수정 2020-10-01 11:03
  • 댓글 0

여야가 추석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을 위로했다./연합뉴스
여야가 추석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을 위로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여야가 추석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위로를 건네는 동시에 민생 챙기기에 주력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30일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로 떨어져 지내던 가족이 한데 모이는 것마저 조심스러운 시기”라며 “몸이 멀리 있더라도 하늘에 떠 있는 보름달을 바라보며 서로를 위하는 마음을 확인하는 추석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석 연휴에도 쉴 수 없는 방역관계자, 의료진, 국군 장병, 경찰관, 소방관 등에게 감사드린다”며 “민주당은 어려운 시기에 잊히는 분들은 없는지 더 꼼꼼히 살펴나가겠다”고 언급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고향에 못 가도 모두 같은 달을 바라보며 추석의 정을 나누시길 바란다”며 “국민의힘은 약자와의 동행을 늘 생각하며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했다.

또 정부·여당의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 대응을 겨냥해 “최근 보여준 인명 경시와 국민 무시 태도에서 벗어나면 좋겠다”며 “달이 보이는 것은 해가 있기 때문인데, 국민을 해처럼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추석 인사에서 “자영업자, 일용직, 특수고용직 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들은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눈물겨운 인내와 절제로 견뎌 오신 국민 여러분께 가슴 깊이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