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추석 '코리안 데이'…류현진·김광현의 성적표
아쉬운 추석 '코리안 데이'…류현진·김광현의 성적표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10.01 09:36
  • 수정 2020-10-01 10:14
  • 댓글 0

추석 나란히 등판한 류현진(왼쪽)과 김광현이 아쉬운 피칭을 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과 '더블케이' 김광현이 민족의 큰 명절 추석에 나란히 가을야구 마운드를 밟았지만 만족할 만한 성과를 이루지 못했다. 추석을 맞아 빅리거 '코리안 데이'를 기대했지만 허무하게 막을 내렸다. 

류현진은 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시리즈(ALWC·3전 2선승) 2차전에 선발등패해 1.2이닝 동안 만루홈런 포함 홈런 2개 등 8안타를 얻어 맞고 7실점(3자책) 했다. 

전날 탬파베이에 1-3으로 패한 토론토는 이날 '에이스' 류현진이 무너지면서 결국 가을야구의 마침표를 찍었다. 토론토는 마이크 브로소가 연타석 솔로포로 분전했지만 유격수 보 비셋의 아쉬운 수비 등이 더해 2-8로 대패했다. 

류현진이 팀 수비 실책 등 악재 속에 올 시즌 가을야구를 마감했다. 

류현진은 1회부터 불안했다. 선두 마이크 브로소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다. 다행히 브로소가 2루로 '오버런'을 했고 좌익수 로우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레이저 송구에 아웃됐다. 그렇지만 란디 아로사레나, 브랜던 로에게 연속 안타를 내준 류현진은 1사 1,3루에서 4번 얀디 디아스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한숨 돌렸다. 하지만 5번 마누엘 마고에게 우전 적시타를 내주며 선제 실점했다. 

2회는 류현진의 올 시즌 최악의 투구였다. 케빈 키어마이어의 중전 안타에 이어 9번 마이크 주니노에게 왼쪽 펜스를 넘기는 투런 홈런을 얻어맞았다. 또 1사 후 아로사레나에게 2루타를 내줬고 아웃 카운트를 하나 더 추가한 뒤 마주한 디아스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여기에 2사 1, 2루에서 나온 비셋의 결정적 수비 실책이 나오면서 끝났어야 할 이닝은 2사 만루 위기로 이어졌다. 결국 렌프로에게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그랜드슬램을 맞고 조기 강판됐다. 

통산 9번째 포스트시즌 무대에 등판한 류현진은 이날 자신의 가을야구 최소 투구이닝을 종전 3이닝에서 1.2이닝으로 줄인 데 이어 최다 실점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류현진은 LA 다저스 시절이던 2018년 밀워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6차전에서 3이닝 5실점한 바 있다. 

김광현이 샌디에이고와 와일드카드시리즈 1차전에 선발 등판해 승패 없이 물러났다. 연합뉴스
김광현이 샌디에이고와 와일드카드시리즈 1차전에 선발 등판해 승패 없이 물러났다. 연합뉴스

같은 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1차전에 선발 등판한 김광현은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모두의 예상을 깨고 1선발을 꿰찬 김광현은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이날 경기에 선발로 나서 3.2이닝 5안타 2볼넷 3실점했다. 1회부터 3회까지 매 이닝 선두 타자 출루를 허용하는 동시에 1점씩 실점했다. 

다행스럽게도 1회에만 4점을 뽑아내는 등 팀 타선이 폭발하면서 김광현은 패전은 면했다. 결국 세인트루이스는 시리즈의 향배를 가를 1차전을 7-4로 승리했다.

결과는 만족스럽지만 내용적으로 보면 김광현에게 아쉬움이 남는다. 김광현은 1회와 2회 모두 선두 타자를 출루시켰다. 결국 출루한 주자들은 모두 희생플라이로 홈플레이트를 밟았다. 3회에는 토미 팸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주며 실점했다. 

지난달 25일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나란히 동반 승리를 거뒀던 류현진과 김광현은 추석을 또다시 '코리안 데이'로 만들며 선발승을 노렸지만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