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뉴딜 지역사업에 75조 투입…문 대통령 "지역부터 역동적 변화"
한국판뉴딜 지역사업에 75조 투입…문 대통령 "지역부터 역동적 변화"
  • 유재형
  • 승인 2020.10.13 15:27
  • 수정 2020-10-13 23:24
  • 댓글 0

전국 시도지사들과 전략회의, 국가균형발전 정책과 시너지 모색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전략회의에는 전국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전략회의에는 전국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유재형 기자] 정부가 한국판 뉴딜 지역 사업에 75조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각 지자체와 공공기관은 해상풍력단지와 수소 융·복합 클러스터 등 사업을 자체 추진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자리에서 제2차 한국판뉴딜 전략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반영한 지역균형 뉴딜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지역균형 뉴딜은 한국판 뉴딜을 지역으로 확산시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겠다는 시도이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튼튼한 안전망과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에 더해 한국판 뉴딜의 기본 정신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하고자 한다"며 "대한민국을 지역에서부터 역동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라며 그 의미를 전했다.

지역균형뉴딜은 크게 중앙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지역사업과 지자체 주도형 뉴딜사업, 공공기관 선도형 뉴딜사업으로 구분된다. 

전체 한국판 뉴딜 투입자금 160조원 중 중앙정부의 한국판 뉴딜 지역사업에 투입되는 자금 규모는 75조3000억원이다. 

스마트시티(국가시범도시)나 지능형 재해관리시스템과 같이 지역에서 구현되는 중앙정부 추진 프로젝트, 그린스마트스쿨·첨단 도로교통체계 등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매칭 프로첵트로 구성된다.

지자체 주도형 뉴딜사업은 말 그대로 지자체가 각 지자체의 특성을 살려 스스로 발굴·추진하는 사업으로 현재 총 136개 지자체가 사업을 구상 중이다. 

이날 전국 17개 시도 단체장들은 한국판 뉴딜 지역 사업 구상을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인공지능(AI) 스마트센터와 도시 숲 조성 등으로 신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스마트에너지 자립도시 건설, 혁신 물산업 육성 및 스마트 물관리 시스템 구축, 생활 속 녹색도시공간 조성을 3대 목표로 하는 그린뉴딜뿐 아니라 디지털과 휴먼 분야에 이르는 10대 사업을 계획 중이다고 밝혔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1만명의 대규모 일자리 창출과 원전 6기에 맞먹는 친환경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부유식 해상 풍력 사업에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디지털·그린·바이오·휴먼에 집중하는 인천형 뉴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을 지역화폐와 연결해서 모세혈관이라 할 수 있는 지역경제가 사라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동남권 메가시티'로 수도권과 지방이 상생하는 길을 찾아 한국판 뉴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 이용섭 광주시장은 인공지능 중심 디지털 뉴딜, 2045년 탄소 중립 에너지 자립 도시 실현을 위한 그린 뉴딜, 광주형 일자리를 토대로 하는 휴먼 뉴딜 등 광주형 3대 뉴딜 정책을 소개했다. 

이밖에 전남 신안 해상풍력단지, 강원의 수소 융·복합 클러스터 등이 소개됐다.

공공기관 선도형 뉴딜은 에너지 공공기관들이 추진하는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가스공사의 당진 LNG 생산기지 스마트팩토리, 인천항만공사의 인천항 스마트 물류센터 등이 예이다. 

정부는 중앙정부 차원의 한국판 뉴딜 사업을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판 뉴딜 지역사업의 경우 공모사업 선정 때 지역발전 가점을 준다. 

또 기존 지역균형발전·지역경제정책과 연계를 강화하는 등 지자체와 공공기관 사업도 최대한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뉴딜 분야를 중심으로 규제자유특구를 신규 지정하고 경제자유구역별로 핵심전략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지역 주력산업은 디지털·그린 중심으로 재편하고,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지방투자보조금 인센티브를 확대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 뉴딜이 대한민국의 경제·사회와 지역을 바꿔놓을 것"이라면서 "중앙정부·지자체·공공기관이 보조를 맞춰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