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바랜 최지만 동점포, 탬파베이 3연승 뒤 2연패
빛바랜 최지만 동점포, 탬파베이 3연승 뒤 2연패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10.16 10:05
  • 수정 2020-10-18 08:56
  • 댓글 0

최지만이 ALCS 5차전에서 8회 동점 홈런을 쏘아 올린 후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핫초이'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극적인 동점 솔로 아치를 쏘아 올렸지만 탬파베이의 패배는 막을 수 없었다. 

최지만은 1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에 5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최지만은 2타수 2안타(1홈런) 2볼넷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9회 카를로스 코레아에게 끝내기 솔로포를 내주며 3-4로 패했다. 이로써 탬파베이는 3연승 뒤 2연패에 빠졌다. 승부는 6차전까지 이어진다. 

최지만은 이날 100% 출루로 만점 활약을 했다. 팀이 0-1로 뒤진 2회초 1사 후 루이스 가르시아를 상대로 볼넷으로 걸어 나갔다. 2사 후 조이 웬들의 사구와 윌리 아다메스의 볼넷으로 3루까지 진루한 최지만은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는 못했다.

팽팽한 경기는 3회초 브랜든 라우의 중월 솔로포로 1-1 균형을 맞췄다. 그러자 휴스턴이 곧바로 반격했다. 3회말 조시 레딕과 마틴 말도나도의 연속 안타로 기회를 잡은 휴스턴은 마이클 브랜틀리의 적시타로 도망가는 2점을 더 뽑아며 경기를 3-1로 뒤집었다.

안타 후 미소 짓고 있는 최지만. 연합뉴스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또다시 걸어서 출루했다. 1사 후 웬들이 볼넷을 얻어 1사 1,2루 기회를 잡은 탬파베이지만 아다메스와 주니뇨가 연속 삼진으로 돌아서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분위기를 바꾼 건 홈런이었다. 5회초 1사 후 랜디 아로자레나가 우중간을 가르는 솔로 홈런을 날렸다. 2-3. 이어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중전 안타로 흐름을 이어갔지만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다. 

살얼음판 승부가 계속되는 가운데 최지만이 다시 한 번 빛났다. 8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선 최지만은 조시 제임스의 몸쪽 낮은 97마일(시속 156km) 빠른 공을 통타해 우측 담장을 넘겼다. 공이 맞는 순간 휴스턴 외야수가 제자리에서 타구를 바라 볼 만큼 큼지막한 홈런이었다. 최지만은 한국인 선수 최초로 챔피언십시리즈에서 홈런을 기록하게 됐다. 

하지만 경기의 최종 승자는 휴스턴이었다. 휴스턴은 9회말 1사 후 코레아가 닉 앤더슨을 상대로 중월 솔로 홈런을 뽑아내면서 승부를 6차전으로 끌고 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