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신보·전자통신연구원과 기술사업화 지원 협약
우리은행, 신보·전자통신연구원과 기술사업화 지원 협약
  • 김서연 기자
  • 승인 2016.11.08 18:27
  • 수정 2016-11-08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김서연] 우리은행은 8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신용보증기금과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기술사업화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8일 대전 유성 소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열린 ‘우리은행-ETRI-신용보증기금 ICT 융복합 기술사업화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사진 왼쪽부터)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이상훈 ETRI 원장, 이광구 은행장이 협약식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협약에 따라 ETRI가 보유한 ICT 융복합 기술분야의 1,000여개 패밀리기업(창업기업·동문기업·출자회사)에 대해 신보와 우리은행이 협약보증을 통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신보는 ETRI가 추천하는 기업에 대해 보증료율을 0.2%포인트 차감하고 보증비율을 90%까지 확대한다. 우리은행은 기업이 신보에 납부할 보증료의 일부인 연간 0.2%P를 지원하고 최대 1.0%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ETRI, 신용보증기금과의 협업이 ICT 융복합 기술사업화를 추진하는 유망 중소기업에 큰 힘이 되길 바란다”며 “나아가 이번 협약이 기술창업의 활성화 및 고용창출로까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