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3주 만에 정상 탈환
방탄소년단, 3주 만에 정상 탈환
  • 이현아 기자
  • 승인 2016.11.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가수 인기 추이 (그래픽=오의정 기자 omnida5@sporbiz.co.kr)

방탄소년단이 3주 만에 버즈량 정상을 탈환하며 11월의 첫 걸음을 뗐다.

방탄소년단은 11월 3일부터 9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 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주간 버즈량 결산에서 단단한 팬덤을 입증했다. 방탄소년단은 이 기간 10만2,308건의 버즈량을 거뒀다. 453건의 뉴스와 7만6,434건의 댓글 그리고 2만5,421건의 SNS 버즈량이 채웠다.

앞서 2주 동안 버즈량을 압도했던 엑소는 2위로 내려 왔다. 엑소는 총 8만6,465건의 버즈량으로 방탄소년단보다 고작 1만5,843건 부족했다.

방탄소년단의 버즈량이 뛰었던 4일은 ‘2016 멜론뮤직어워드’의 톱10 후보가 발표된 날이었다. 방탄소년단은 레드벨벳 마마무 비와이 악동뮤지션 엑소 여자친구 지코 태연 트와이스(가나다순)와 함께 톱10에 올랐다. 또 KBS2 음악프로그램 뮤직뱅크의 마지막 출연 날이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주말 정규 2집 ‘윙스(WINGS)’ 타이틀곡 ‘피 땀 눈물’의 방송활동을 끝마쳤다.

엑소는 2주 연속 1위의 왕관을 방탄소년단에게 내줬다. 그룹 첫 유닛 첸백시의 활동이 2주 차에 접어들며 버즈량도 안정세에 접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방탄소년단과 엎치락 뒤치락하며 뜨거운 팬덤을 보여줬다. 엑소는 3일(1만1,516건), 5일(1만2,971건), 8일(1만3,123건)에 방탄소년단을 제치고 버즈량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