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밉상’ 이완영 ‘졸음·막말 달인’...세월호 유가족이 포착한 장면
‘청문회 밉상’ 이완영 ‘졸음·막말 달인’...세월호 유가족이 포착한 장면
  • 김정희 인턴기자
  • 승인 2016.12.19 08: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졸고 있는 이완영 의원/사진=세월호 유가족대책위 영상 캡처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인턴기자]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최순실 국정농단의 진상규명을 위한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박헌영 K스포츠재단 과장과 사전에 말을 맞춘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완영 의원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른바 ‘청문회 밉상’ 의원으로 등극했다. 네티즌들은 이 외에도 이완영 의원의 막말과 졸음 이력을 열거하며 비판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직접 포착한 것으로 알려진 영상에는 이완영 의원이 세월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기관보고에서 졸고 있다.

한편 이완영 의원은 "정치를 위해 태어났다고 할 정도로 정치 감각이 있다"고 스스로 자평한 사실도 알려져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혁 2016-12-19 10:02:46
이완영 이 사람만 보면 그냥 답.답...하네.도대체 이런 작자가 어떻게 국회의원이 됐을까? 물론, 개누리당 수준을 생각하면 안될것도 없을듯하지만 성주에 인물이 그렇게도 없단 말인가? 외모,인성,어투,화법,사리분별력 등 어느것 하나 평균치에도 못미치는 이런 작자를 뽑아준 성주군민들도 각성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