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그린 도서관 60호점 개관
꿈에그린 도서관 60호점 개관
  • 채준 기자
  • 승인 2016.12.22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채준]

한화건설이 22일 ‘꿈에그린 도서관’ 60호점을 개관했다.
‘꿈에그린 도서관’ 조성사업은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함께 멀리’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건설업 특성을 고려한 사회공헌 활동이다.‘꿈에그린 도서관’은 장애인 시설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도서관을 만드는 사업으로 ‘장애인 복지시설협회’와 함께 지난 2011년부터 5년째 진행되고 있는 한화건설만의 차별화 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 ‘SRC보듬터’에 진행된 이번 개관식에는 한화건설 봉사단 30여명이 참여해 도서를 전달하고 개관을 축하했다. 이에 앞서 봉사단은 철거와 붙박이장 조립, 페인트 칠 등을 함께하며 마음을 모았다.
한화건설은 서대문구 홍은동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그린내’를 시작으로 5년간 60개의 도서관을 개관하고, 총 3만여권의 도서를 기증했다. 또한 한화건설은 ‘건축 꿈나무’ 프로그램을 통해 ‘대학생’과 ‘서울시 꿈나무마을’ 어린이들이 건축 유적지를 방문하고, 건축 모형을 직접 만들어 보는 등의 활동을 통해 건축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돕고있다. 한화건설 최광호 대표이사는“ ‘꿈에그린 도서관’, ‘건축 꿈나무’ 프로그램은 한화건설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건설사의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 된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건설은 서울시 장애인 복지시설협회, 어린이재단, 지역복지관 등과 연계를 맺고 지난해 100여회 이상의 사회공헌활동에 2,00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했으며, 올해도 2,000여명 이상의 임직원들이 1만여 시간에 걸쳐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하며 사회적 기업으로서 책임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