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우리은행과 손잡고 동남아 시장 공략

채준 기자l승인2016.12.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스포츠경제 채준]

    한화생명과 우리은행은 22일 63빌딩에서 ‘글로벌 방카슈랑스·핀테크 시장 공동개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한화생명과 우리은행은 ‘한국 내 우수 방카슈랑스 상품의 현지화’, ‘해외 방카슈랑스·핀테크 상품 및 서비스 공동 개발’, ‘협업상품 판매 활성화를 위한 홍보 및 마케팅 공동 추진’ 등을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먼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우리은행 현지법인의 全 영업점에서 한화생명의 저축보험과 신용생명보험(대출차주가 사망할 경우 대출원리금 완납을 보장해 주는 보험), 직원단체보험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중국 시장에 맞는 양로보험을 위주로 한 상품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베트남 등에서 우리은행이 현지 핀테크 기업과 제휴해 개발한 간편송금 시스템을 활용하여 한화생명의 보험료 수납·보험금 지급 시스템을 공동개발 하기로 하는 등 핀테크 분야에서의 협업도 추진한다.
    한화생명은 진출 8년차인 베트남 법인의 올해 흑자 전환을 추진하고 있고, 지난 11월 우리은행은 베트남지점을 법인으로 전환하면서 베트남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한화생명 김현철 전략기획실장은 “동남아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는 한화생명과 우리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국가의 진출 경험 및 네트워크를 활용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한화생명은 앞으로도 아시아시장에서 추가 진출과 신규 사업 기회 모색을 가속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채준 기자  doorian@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