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 모자쓴 '소녀상' 왠지 씁씁한 표정!

이호형 기자l승인2016.12.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스포츠경제 이호형]12일 25일 일요일. 쌀쌀한 날씨속에 크리스마스를 맞은 소녀상은 쓸쓸하지 않았다.

    ‘희망나비’ 회원들이 한일합의 전면무효! ‘소녀상’ 지킴이 대학생 노숙농성 362일차를 맞아 ‘소녀상’의 발에 털 양말을 신겨 주며 산타크로스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소녀상’ 뒤편 팜프렛 ‘소녀상 농성 1년 그리고 당신’은 시간의 아쉬움을 표현하고 있었다.


    이호형 기자  leemario@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