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코리아] 축구 팬 설문 "가족과 치킨 먹으며 '직관', 가장 행복"

신화섭 기자l승인2016.12.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스포츠경제 신화섭] K리그는 한국 축구의 젖줄이다. 국내 리그의 뿌리가 튼튼해야 축구의 국제경쟁력이 높아지고, 팬들의 행복감도 커진다. 그러나 K리그는 국가대표팀 경기인 A매치와 국내 다른 프로 종목에 비해 인기와 관심이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과연 그럴까. 한국스포츠경제는 글로벌 정보분석 기업 닐슨코리아와 함께 K리그 팬들의 행복도를 조사했다. 지난 8월 야구행복지수에 이어 ‘해피 코리아’ 캠페인의 두 번째 설문 조사다.

    K리그 팬들의 열기와 사랑은 뜨거웠다. 절반 이상이 경기장에 가서 K리그를 관람하기를 바라고, 응원팀의 승패에 따라 기분이 좌우된다고 밝혔다. 또 승리보다는 선수들의 ‘열심히 하는 모습’에 가장 큰 행복을 느끼며, 경기장에는 ‘가족’과 함께 가 ‘치킨’을 즐겨 먹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야구행복지수 설문 조사 때와 대부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는 사실이 눈길을 모은다.  

    이번 설문 조사는 지난 11월28일부터 12월6일까지 K리그 응원팀이 있으며 경기를 직접 관람했거나 중계를 시청한 경험이 있는 성인 남녀 축구팬 600명(2016시즌 K리그 클래식 12개 응원팀별 50명씩)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00%p이다.  

    ◇K리그는 ‘행복 전도사’

    K리그는 팬들의 일상 속 행복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7개의 축구행복지수 항목 중 ‘시간이 된다면 가급적 경기장에서 가서 경기를 관람하고 싶다’에 ‘그렇다’ 또는 ‘매우 그렇다’고 답한 팬은 응답자의 3분의2가량인 63.3%에 달했다. 절반 이상은 ‘응원팀의 승패에 따라 기분의 좋고 나쁨이 좌우(57.2%)’되고 ‘응원팀의 경기나 승패를 챙겨보는 것이 즐겁다(57.2%)’고 답했다. ‘K리그 경기를 관람하는 자체에서 행복감을 느낀다’는 팬은 48.7%, ‘매년 K리그 시즌이 기다려진다’는 응답자도 48.2%였다.

    ◇광주FC 팬 ‘성적은 8위, 행복은 1위’

    어느 팀을 응원하는 팬들이 축구 때문에 가장 행복할까. 축구행복지수 항목 7개에 대한 답변을 10점 만점(전혀 그렇지 않다 2, 그렇지 않다 4, 보통이다 6, 그렇다 8, 매우 그렇다 10)으로 환산한 결과, 광주FC를 응원하는 팬들의 지수가 6.36으로 가장 높았다. 광주가 올 시즌 하위 스플릿(7~12위)으로 떨어져 8위에 그쳤다는 점을 감안하면, 팬들은 응원팀의 성적보다는 축구 자체에서 더 큰 행복을 느끼는 것으로 분석된다. 우승팀 FC서울 팬들이 6.29로 뒤를 이었고, 준우승팀 전북 현대는 5.86으로 공동 8위에 머물렀다.

    ◇’져도 좋다. 열심히만 해 다오’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라는 사실은 ‘올해 응원팀 때문에 행복했던 이유’ 설문에서도 잘 나타난다.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가 ‘상황에 관계 없이 열심히 하는 모습(47.9%)’에 가장 큰 행복감을 느꼈다. ‘많은 승리(14.5%)’와 ‘많은 득점(10.9%)’에 행복해 하는 팬은 10명 중 1명 정도에 그쳤다. 야구행복지수 설문 결과에서도 ‘열심히 하는 모습(23.9%)’이 ‘많은 승리(19.5%)’를 제치고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선수와 구단이 팬들 앞에서 승패에 상관 없이 최선을 다해야 하는 이유가 여실히 드러난 셈이다. ‘선호하는 승리’ 항목에서는 ‘역전승’이 32.0%로 가장 많았고, ‘큰 점수 차로 승리(17.0%)’, ‘라이벌 팀 상대로 승리(11.8%)’ 등이 뒤를 이었다.

    ◇’해피코리아 스타’ 이동국 5관왕

    K리그의 슈퍼 스타는 단연 이동국(37•전북)이었다. 그는 선수와 관련된 5개 항목에서 모두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응원팀에서 자신을 가장 행복하게 한 선수’에서 40표, ‘응원팀을 가장 힘들게 한 상대팀 선수’에서 90표를 얻어 12개 구단 선수들 중 가장 많았다. ‘사인볼을 받고 싶은 선수(218표)’와 ‘K리그에서 가장 잘 생겼다고 생각하는 선수(207표)’ 항목에서는 응답자 600명 중 30%가 넘는 지지를 받았고, 심지어 30대 후반의 나이임에도 ‘앞으로의 발전이 기대되는 선수’에서도 62표로 1위에 올랐다. 이동국이 실력과 인기를 겸비한 현역 최고 스타임이 확인된 셈이다.

    ◇가족과 치킨 먹으며 ‘행복 직관’

    축구장에서의 행복은 ‘가족’과 함께할 때 더욱 커진다. 축구장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479명 중 가장 많은 36.7%가 ‘경기장에 주로 함께 가는 사람’으로 ‘가족’을 첫 손가락에 꼽았다. 이어 ‘친구’ 36.5%, ‘애인’ 14.6% 순이었다. 야구행복지수 조사의 ‘가족(41.0%)-친구(36.1%)-애인(13.4%)’과 엇비슷한 결과다. 종목을 불문하고 가족과 함께 경기장을 찾아 분위기 자체를 즐기는 관람 문화가 정착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경기장에서 행복을 방해하는 응원 행태’ 설문에서는 ‘시야를 가리는 앞 좌석 관중의 큰 움직임’이 21.7%로 가장 많았다. ‘축구장에서 가장 즐겨먹은 먹거리’로는 ‘치킨’이 55.3%로 압도적이었다. 그러나 팬들은 ‘먹거리 구매 환경 개선’에 대해서는 ‘다양한 먹거리 판매(30.1%)’, ‘구매하는 데 시간이 너무 걸림(22.3%)’ 등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행복한 대한민국(Happy Korea) 캠페인은>

    대한민국은 눈부신 경제발전과 물질적 풍요로움에도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중 행복지수가 가장 낮다는 평가를 받는다. 세계 경제사에서 보기 드문 ‘한강의 기적’을 이뤄냈으나, 그 이면에는 양극화와 교육기회의 불평등, 저출산, 고령화 등 여러 문제를 안고 있는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이제는 국민 스스로 삶의 질을 높이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구현해 보다 풍요로운 ‘행복 국가’로 나아가야 할 시점이다. 이에 한국스포츠경제는 국민의 행복한 삶과 행복지수를 끌어올리기 위한 ‘행복한 대한민국(Happy Korea)’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행복에너지를 전파함으로써 정치, 경제, 교육, 문화 등 우리 사회 모든 부문의 화두로 떠오른 ‘국민행복 시대’를 꽃피우고자 한다. ‘행복한 대한민국’ 캠페인은 스포츠와 행복-라이프와 행복-휴(休)와 행복 등 3단계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축구행복지수는 지난 8월 야구행복지수 설문 조사에 이어 두 번째다.


    신화섭 기자  evermyth@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화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