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에 대한 美 시즌 평가, 구릿빛보다는 장밋빛
김현수에 대한 美 시즌 평가, 구릿빛보다는 장밋빛
  • 정재호 기자
  • 승인 2016.12.31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김현수/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김현수(28ㆍ볼티모어)의 지난 시즌 반전이 성공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미국 메릴랜드주 지역 신문 볼티모어 선은 지난 30일(한국시간) 올해 볼티모어 구단에서 일어난 흥미로운 이야기를 10가지로 추려 소개했다.

이 중 김현수와 조이 리카드(25)가 벌인 치열한 주전 경쟁이 6위에 올랐다. 신문은 “김현수와 리카드의 소설”이라는 부제를 뽑으며 “두 선수는 잘 알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올해를 시작했다. 룰5드래프트 지명자인 리카드와 한국프로야구 스타 출신 김현수는 검증된 것이 없었다”며 “초반에는 리카드였으나 김현수는 리카드가 부상으로 빠진 시즌 중반 이후 활약이 두드러지며 타율 0.302와 팀이 절실히 필요로 했던 높은 출루율도 기록했다”고 밝혔다. 결국에는 김현수의 반전 드라마로 소실이 마무리됐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