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에 대한 美 시즌 평가, 구릿빛보다는 장밋빛

정재호 기자l승인2016.12.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현수/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김현수(28ㆍ볼티모어)의 지난 시즌 반전이 성공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미국 메릴랜드주 지역 신문 볼티모어 선은 지난 30일(한국시간) 올해 볼티모어 구단에서 일어난 흥미로운 이야기를 10가지로 추려 소개했다.

    이 중 김현수와 조이 리카드(25)가 벌인 치열한 주전 경쟁이 6위에 올랐다. 신문은 “김현수와 리카드의 소설”이라는 부제를 뽑으며 “두 선수는 잘 알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올해를 시작했다. 룰5드래프트 지명자인 리카드와 한국프로야구 스타 출신 김현수는 검증된 것이 없었다”며 “초반에는 리카드였으나 김현수는 리카드가 부상으로 빠진 시즌 중반 이후 활약이 두드러지며 타율 0.302와 팀이 절실히 필요로 했던 높은 출루율도 기록했다”고 밝혔다. 결국에는 김현수의 반전 드라마로 소실이 마무리됐다는 것이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