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윤혜진 부담스러웠다, 엄태웅 결혼 안한다고…"

이석인 기자l승인2017.01.06l수정2017.01.06 16: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엄정화/사진=SBS

[한국스포츠경제 이석인] 엄정화가 엄태웅 아내 윤혜진이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엄정화는 2015년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서 "사실 동생(엄태웅)이 항상 결혼을 하기 싫다고 했다"며 "어떻게 사랑을 줘야할지 모르겠다며 결혼 안하고 아이도 안 낳는다고 했었다. 빈 공간(아버지 부재)을 느끼면서 살았기 때문에 자신없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엄정화는 "친구가 '태웅이 여자친구 있냐?'고 물어서 없다고 했더니 아는 동생을 소개시켜 줬다. 아버지가 윤일봉 선생님이라고 하더라"며 "대선배님인데 '잘 안되면 어떻게 하나' 걱정했다"고 설명했다.

엄정화는 "동생도 부담스럽다고 하더라. 발레리나라고 하니 관심을 보이더라. 소개팅 자리에서 윤혜진을 처음 봤다"면서 "내겐 나이가 들어도 영원한 막냇동생인데 태웅이가 아빠가 된 것을 보면 행복하고 뿌듯하다"고 했다.


이석인 기자  digitalnews@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주)한국스포츠경제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정순표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