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車 수출 성적, 11.8% 감소

김재웅 기자l승인2017.01.10l수정2017.01.10 16: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스포츠경제 김재웅]저조했던 2016년 자동차 수출 성적이 구체적으로 나왔다.

▲ 쉐보레 트랙스는 내수 시장에서 활약하지는 못했지만 세계시장에서는 큰 인기를 끌며 수출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한국지엠 제공

산업통상부는 2016년 자동차산업 실적을 잠정 집계해 연간 수출량이 전년보다 11.8% 줄은 262만3,000대였다고 10일 밝혔다. 금액도 406억달러로 11.3%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유럽과 대양주를 빼고 모든 지역에서 수출이 저조했다. 특히 저유가로 인해 아프리카와 중동에서 각각 36.5%, 38.5% 수출 축소를 겪었다.

차종별로도 대부분 부진했다. 수출효자 쉐보레 트랙스와 수출에 눈 뜬 쌍용차 티볼리 등 영향으로 SUV만 2.5% 더 많이 수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자동차 생산량도 7.2% 줄어 422만9,000대에 머물렀다. 수출감소에 노사 분규가 심해진 영향도 컸기 때문으로 보인다.

내수 판매도 전년보다 0.4% 줄은 182만5,000대, 수입차는 8.3%나 쪼그라든 25만2,000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내수 침체에 디젤게이트 등 영향까지 겹친 영향으로 풀이된다.


김재웅 기자  jukoas@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주)한국스포츠경제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정순표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