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현화 “스텝들은 내 편이었지만 갑자기 돌아섰다... 이해해”
곽현화 “스텝들은 내 편이었지만 갑자기 돌아섰다... 이해해”
  • 김은혜 인턴기자
  • 승인 2017.01.11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곽현화 심경글의 일부분/사진= 곽현화 SNS

[한국스포츠경제 김은혜 인턴기자] 배우 겸 MC 곽현화의 상반신 노출 영화를 동의 없이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이수성 감독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아 논란이 되고 있다.

곽현화는 11일 오전 보도가 나간 뒤 자신의 SNS를 통해 심경글을 남겼다. 곽현화는 “스텝 2명은 전부 감독의 말을 인정하지 않고 나를 지지하는 말을 했지만 결국 취소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덧붙여 “그 사람들은 영화계에서 계속 먹고 살아야하고, 감독과의 관계에서는 을의 입장일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다”며 이해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곽현화는 “그들이 말을 취소한 것 충분히 이해가 되었다”며 “내부고발 하시는 분들, 정말 큰 용기 가진 분들이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현화씨 힘내세요”, “가장 힘드실 텐데도 의연하게 대처하시는 듯”, “하나하나 공감 가는 말이네요”, “2심에서는 꼭 죄를 선고 받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